2016.06.13 (월)

  • -동두천 27.4℃
  • -강릉 18.1℃
  • 연무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5.6℃
  • 박무대구 26.0℃
  • 흐림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5.4℃
  • 박무부산 22.6℃
  • -고창 23.7℃
  • 흐림제주 22.9℃
  • -강화 22.8℃
  • -보은 25.6℃
  • -금산 25.5℃
  • -강진군 25.4℃
  • -경주시 22.1℃
  • -거제 24.9℃

‘스크린도어’가 아니라 ‘안전문’입니다

[성제훈의 우리말 편지]

[신한국문화신문=성제훈 기자] 지난 토요일 안타까운 지하철 사고가 있었습니다. 구의역에서 안전문을 고치던 분이 전동차에 치여 돌아가셨네요. 이런 일이 가끔 일어나 대책을 마련했다는 데도 또 이런 사고가 나네요.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안전문은 지하철이나 경전철 승강장 위에 선로와 분리되는 고정 벽과 문을 달아 지하철 출입문과 함께 열고 닫히도록 하는 문입니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지하철 선로로 떨어지는 것을 막고자 만든 겁니다.

예전에는 그 문을 '스크린 도어'라고 했는데, 2012년 9월 4일 한글문화연대 우리말 가꿈이 친구들이 '서울시 공공언어 시민돌봄이 한마당'에서 서울시장에게 '안전문'이라는 우리말로 바꿔달라는 건의를 해서 바뀌게 되었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6007650

 

   
▲ 서울시가 2013년 10월 '스크린도어' 대신 '안전문'으로 한다고 발표했지만 아직도 일부는 '스크린도어'다.

지금 서울도시철도회사는 안전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서울메트로는 아직도 스크린 도어라고 합니다. 지난 주말에 나온 뉴스에서도 스크린 도어라고 하는 언론이 꽤 있었습니다.

스크린 도어를 안전문으로 바꿔 말하는 것은 우리말을 지키고 살리는 일이기도 하지만, 스크린 도어의 뜻을 모르는 국민들이 쉬운 “안전문”이란 말을 들음으로써 '안전'을 되새기게 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쉬운 우리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기도 한 겁니다.

   
   △ "스크린도어"라고 쓴다고 안전한 게 아니다(그림 이무성 화백)

영어를 써야만 더 낫게 보이는 게 아닙니다. 그건 더 낮게 보일 뿐입니다. 영어를 써서 오히려 그 뜻을 잘 알 수가 없다면 안전이 아니라 위험일 것입니다. 아름다운 우리말이 말하기 쉽고 알아듣기 편해 소통에 더 큰 도움이 되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