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2 (수)

  • -동두천 31.3℃
  • -강릉 34.7℃
  • 연무서울 29.5℃
  • 연무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3.9℃
  • 맑음울산 32.5℃
  • 맑음광주 32.2℃
  • 연무부산 30.2℃
  • -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28.5℃
  • -강화 27.2℃
  • -보은 30.5℃
  • -금산 30.0℃
  • -강진군 30.7℃
  • -경주시 36.8℃
  • -거제 31.4℃

문화 넓게 보기

부산광역시, ‘2018년 동아시아 문화도시’에 뽑혀

[신한국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지난 6월 22일(목)에 열린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산광역시를 ‘2018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했다.

 

  한·중·일 3국은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2012년 5월, 중국 상해)에서 오랜 갈등과 반목을 도시 간 문화교류와 협력을 통해 해소해 나가자는 데 합의하고, 매년 한·중·일 각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 한 곳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연중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로는 그동안 ▲ 2014년에는 한국 광주, 중국 취안저우, 일본 요코하마, ▲ 2015년에는 한국 청주, 중국 칭다오, 일본 니가타, ▲ 2016년에는 한국 제주도, 중국 닝보, 일본 나라, ▲ 2017년에는 한국 대구, 중국 창사, 일본 교토가 선정돼왔다.

 

  2018년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심사에서 부산광역시의 우수한 숙박 및 교통 기반시설(인프라), 다수의 국제행사를 개최한 경험, 지역 고유의 문화특성을 활용한 세부 행사 프로그램 등을 높이 사서 부산광역시가 ‘2018년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 개최지로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부산광역시는 앞으로 한중일 인문학포럼, 한중일 문화다양성 ‘차이를 즐기자’ 등 기획 문화프로그램 및 조선통신사축제, 부산국제영화제, ‘부산 원-아시아(One-Asia)페스티벌’ 등 기존의 사업과 연계한 동아시아 문화도시 교류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사무국을 설치하고 개·폐막식을 포함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중최할 예정이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은 부산광역시가 중국, 일본의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와 함께 문화예술 및 관광 자원 등을 중국인과 일본인들에게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중·일 3국은 올해 8월 말에 일본 교토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9차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각국을 대표하는 ‘2018 동아시아 문화도시’ 3개 도시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