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잔치 그리고 행사

외면하기 어려운 민속학과 국가의 관계를 따져본다

전국의 민속학자들, 울산광역시로 모인다. 2017 한국민속학자대회
‘동해안 광인굿’ 복원 연행도 함께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2017울산민속문화의 해를 맞이하여 울산광역시(시장: 김기현)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회장: 김기형)가 주관하는 ‘2017한국민속학자대회915()부터 916()까지 2일간 울산광역시 북구 문화예술회관에서 한다.

 

민속학과 국가의 관계를 논하다

 

2017년 한국민속학자대회의 주제는 민속학과 국가이다. 민속을 범박하게 평범한 사람들의 관습과 풍속이라 하면, 얼핏 국가나 체제와는 상관성이 적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민속의 주체들도 고립된 존재가 아닌 만큼 당연히 체제 혹은 권력과 관계를 맺고, 영향을 주고받을 수밖에 없다.

 

민속학이란 학문 체계가 갖추어지고 난 후에는 더욱 그러하고, 민속학이 근대적인 국가 만들기와 밀접한 관계를 가져 온 것도 사실이다. 때로는 영합하거나 맞서고, 때로는 제3의 길을 모색하면서 민속학이 존재해왔다고 할 수 있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이렇게 외면하기 어려운 민속학과 국가의 관계를 문제 삼아 따져보고, 민속연구자들의 서야 할 자리를 논의하는 데 있다.

 

울산의 민속 조사와 연구 성과에 대한 종합적 검토의 장 마련


 

그리고 이번 대회는 기획 주제 발표 외에도, ‘2017울산민속문화의 해와 관련한 세션으로 울산의 민속 조사와 연구를 마련하여, 울산 지역의 민속문화에 대한 조사와 연구 발표가 이루어진다. 울산 출신 인류학자인 이문웅 서울대 명예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2016년 한 해 동안 울산 북구 제전마을을 현지 조사한 김창일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가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 이창언 영남대학교 교수와 김구한 울산대학교 교수 등 울산 지역 연구자들은 울산 지역 민속조사에 대한 사례 연구와 성과에 대해서 발표한다.

 

또한 응답하라 6070’(원로들과의 만남 세션), ‘민속현장의 나날들’(자료와 현장 세션), ‘민속, 민속학의 현재’(자유 세션) 등 총 25개의 주제 발표가 이루어질 것이다.

 

60여 년간 단절되었던 동해안 광인굿복원 공연

 

덧붙여 딸림행사로 반세기 넘게 행해지지 않았던 동해안 광인굿복원 연행이 울산광역시 북구 제전마을 일원에서 당일(15) 10시에서 다음날(16) 새벽 2시까지 펼쳐질 예정이다. ‘동해안 광인굿은 미친 환자를 치유하는 굿으로, 가면인형인간이 어우러지는 웅장하고 화려한 연행술을 직접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