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잔치 그리고 행사

남북한이 함께 부르는 아리랑, 평화에 이바지할 것

문경에서 문경새재아리랑제 첫날 행사 워크샵 열려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어제(6) 4시 경북 문경새재리조트 문화홀에서는 문경새재아리랑제 첫날 행사로 워크샵이 열렸다. 아리랑 전승자, 전문가, 시민들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워크샵은 고윤환 문경시장, 김지현 문경시의회 의장, 현한근 문경문화원장, 정은하 전국아리랑전승자협의회 회장 등이 축사를 했다.


 

고윤환 시장은 축사에서 아리랑은 모든 곳에 있습니다. 사할린에서도 아리랑을 만났습니다. 백여 년의 세월 동안 질곡의 삶을 살아온 우리 동포들도 아리랑만큼은 잊지 않고 있었습니다. 올해 팔도의 모든 아리랑이 문경에 모였다면, 내년에 세계의 모든 아리랑이 함께 모여 아리랑도시 문경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아리랑을 부를 것입니다.”라고 했다.

 

워크샵은 아리랑의 위상과 현실, 문경아리랑을 아시나요, 나의 아리랑/우리 아리랑, ‘문경새재아리랑제의 확장력 등 4개의 동의안으로 이어갔다.

 

워크숍은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가 주제발표를 하고 전승자들이 발언을 하는 순으로 이어졌다. 김연갑 이사는 발표에서 아리랑은 저항대동상생의 3대 정신이 살아 있는 민족의 노래다. 또 아리랑은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 대한민국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이며, 중국에서도 국가급비물질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동시에 아리랑은 강원도무형문화재 제1호이며, 문경시가 아리랑도시임도 큰 의미가 있다고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문경새재에 문경새재 노래비가 세워진 까닭을 설명하고, 문경새재는 1937년 조선방송(KBS) 방송으로그램에 등장하며, 1938년 포리돌레코드에서 나온 임소향의 음반에도 수록되어 1930년대의 문헌에도 등장하도 있음을 말해주었다.

 

또 김연갑 이사는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을 지정하는 유네스코의 헌장을 보면 교육과학문화로 평화의 방벽을 세워 국제평화 및 안전에 이바지한다.’로 되어있다. 따라서 아리랑이 국제평화 및 안전에 이바지하는 것은 당연하다. 남북한이 함께 모여 아리랑을 부르며 평화에 이바지 하는 날이 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은 나라밖 러시아 사할린은 물론 제주도, 울릉도, 부산, 진도, 공주, 태백 등 전국 곳곳 21개 전승단체 전승자들이 참석해 그 열기는 자못 뜨거웠다. 많은 전승자들이 참석한 덕에 워크숍 내내 각 곳의 아리랑들을 맛볼 수 있었음도 큰 수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