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홍길동전의 탄생비화를 담은 창작가무극 <칠서>

서울예술단,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 오른다

[신한국문화신문=이나미 기자]  1110일부터 1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는 서울예술단의 홍길동전의 탄생비화를 담은 창작가무극 <칠서>가 무대에 오른다.

 

역사가 기록하지 않은 역사

 

창작가무극 칠서는 광해군 5년에 일어난 계축옥사(1613년 서얼들이 조선왕조에 조작적으로 저항한 최초의 움직임으로 일명 칠서지옥)를 소재로 한다. 17세기 조선은 임진왜란의 후유증 속에 신분질서가 흔들리고 새로운 사회를 향한 갈망이 고조되었던 때다. 광해군 시절 칠서지옥으로 불리는 이 사건은 임진왜란의 공을 세웠음에도 차별이 사라지지 않은 시대의 부조리에 항거한 서자들이 일으킨 난이며 이는 홍길동전의 동기가 되었다고 알려졌다.


   

칠서는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허균이 쓴 최초의 한글 소설 홍길동전의 탄생비화(프리퀄)를 더한 팩션 사극이다. 팩션을 창안하고자 한 동력은 역사가 기록하지 않는 역사에 대한 호기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실패한 개혁 역사가 채 담지 않은 젊은이들의 꿈은 홍길동전 속에서나마 희미하게 그 흔적을 찾을 수 있다. 패배했기 때문에 사라진 청춘들을 기리려는 이야기인 칠서는 잃어버린 얼굴 1895” 이후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도 하나의 팩션 사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고의 창작진과 탄탄한 배역

 

칠서는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를 통해 팩션 사극 제작 능력이 검증된 장성희 작가와 만찬홍 작곡가 콤비의 두 번째 작업으로 신뢰와 기대가 높다. 대본을 맡은 장성희 작가는 임진왜란이라는 커다란 전화를 겪고도 신분차별의 적폐를 청산하지 못하고 개혁에 실패한 당대에 새로운 세상을 그렸던 일곱 서자들의 꿈과 좌절을 통해 오늘의 우리를 비추어보고자 한다.

 

음악을 맡은 민찬홍 작곡가는 힘 있고 강렬한 음악의 질주를 통하여 일곱 명의 서자의 호기로운 기상과 그들이 품은 염원을 느끼게 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클래식과 록 음악을 핵심적인 음악 스타일로 삼았다 또한 이번 작품에는 창작뮤지컬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매 작품 혼신을 다하며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고 있는 노우성 연출가가 합류해 대중성과 예술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예정이다.


   

서울예술단을 대표할 새로운 창작가무극이 될 칠서는 탄탄한 캐스팅으로 화제다. 칠서의 우두머리이자 홍길동의 모델이 된 서양갑 역은 매 무대 진중함과 성실함으로 임하는 믿고 보는 배우 박영수가 맡아 서울예술단과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며, 홍길동전의 저자이자 광해를 움직여 조선을 개혁하려 했던 사상가 허균 역은 어떤 역이 주어져도 기대 이상의 것을 보여주는 배우 정원영이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왕위에 대한 정통성을 증명해야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힌 왕 광해 역은 베어, 인 더 하이츠 등으로 떠오른 신예이자 jtbc 팬텀싱어2에 출연에 주목받고 있는 배우 박강현이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각기 다른 성격의 일곱 명의 서자는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최정술를 필두로 서울예술단의 기대주 정지만, 김용한 등이 맡아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입장료는 VIP8만원, R6만원, S4만원, A3만원이며, 기타 문의는 1544-1555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