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2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레너드 번스타인 탄생 100돌 <기념 콘서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랩소디 인 블루’,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
팬텀싱어2 ‘농부 테너’ 정필립 출연, 조우종 아나운서 사회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2018년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불멸의 거장, 레너드 번스타인(Leonard Bernstein, 1918~1990)을 조명하는 <2017 번스타인 메모리얼 콘서트>를 무대에 올린다. 1116일 오후 8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2017 번스타인 메모리얼 콘서트>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지휘자이자 작곡가이며, 피아니스트, 음악교육가, 음악학자로서 20세기 미국 음악의 레오나르도 다 빈치 라고 평가받는 레너드 번스타인의 음악과 인생을 되짚어본다.

 

이번 공연은 번스타인이 사랑한 음악미국이 사랑한 번스타인이라는 주제에 맞춰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조우종 아나운서의 편안한 해설과 사회로 진행된다. 최근 JTBC<팬텀싱어 2>에서 반전 실력자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테너 정필립과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여주인공 난넬 모차르트역을 맡았던 뮤지컬배우 김지유가 함께 번스타인이 작곡한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노래를 선보인다. 또한 피아니스트 임남희가 번스타인이 자주 연주한 거슈인의 랩소디 인 블루를 연주할 예정이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쉽게 설명할 수 없었던 번스타인의 음악과 함께하는 <2017 번스타인 메모리얼 콘서트>는 공연 당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끝낸 수능 수험생을 위해 전석 1만원(본인에 한정)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입장권 R7만원, S5만원, A3만원, B2만원. 관람연령 만7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공연 문의. 02-399-1000)


 

 

테너 정필립, 뮤지컬배우 김지유, 피아니스트 임남희, 사회 조우종

음악의 즐거움을 전하는 레니의 인생 속으로!


레너드 번스타인은 20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작곡가이자 지휘자, 피아니스트, 교육자겸 작가이다. 1957년부터 1969년까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지휘자겸 음악감독을 역임하였는데 그의 최연소 음악감독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또한 이후에는 명예지휘자라는 종신직의 영예를 안았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온 더 타운>, <원더풀 타운>, 오페레타 <캔디드>의 작곡가이자, 동시에 교향곡이나 미사곡과 같은 진지한 클래식 음악을 여럿 남겼다. 또한 잘 알려진 것처럼 지휘자이자 재능 있는 피아니스트이기도 하였다. 특히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그에게 최고의 명예와 인기를 가져다 준 작품으로, 미국 뮤지컬 역사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이전과 이후로 나뉠 수 있다고 할 만하기 때문이었다.


나는 누구를 가르쳐주기를 매우 좋아하는데, 젊은 사람들을 위해서나, 성인들을 위해서도 교육용 TV 프로그램 만드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중간줄임) 내가 느끼는 것, 흥분, 열광, 신비로운 것, 내가 모든 음악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통찰을 가능하면 많은 사람들과 나누어 가지려는 충동이 생겨난다고 생각합니다.”

 

평생 못 말리는 교육자(Compulsory Teacher)’라고 불린 레너드 번스타인은 미국인에게 레니(Lenny)’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1955년 세계 최초로 텔레비전을 통한 음악교육프로그램(Omnibus)을 방송한 레니는 보스턴에서 열린 탱글우드 페스티벌과 유럽 등지에서 젊은 지휘자와 오케스트라를 지도하는데 혼신의 힘을 다했다. 1958년부터 1972년까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청소년을 위한 콘서트를 53회나 방송했고, 이 자료는 당시 40개국에 판매되어 음악 애호가들에게 중요한 교육 자료가 되었다.


 


<2017 번스타인 메모리얼 콘서트>1부 공연은 번스타인이 직접 원고를 쓰고 방송을 진행한 음악프로그램에서 자주 다루었던 레퍼토리인 브람스 교향곡 1번과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중 한 악장씩과 피아니스트로서 자주 연주했던 거슈인의 랩소디 인 블루를 만나볼 수 있다


2부에서는 레너드 번스타인에게 최고의 명예와 인기를 가져단 준 작품,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비롯해 번스타인의 뮤지컬과 오페라 음악의 주요 아리아를 팬텀싱어 2의 최종 12인에 선발되어 반전 실력자로서 주목받고 있는 테너 정필립과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난넬 모차르트역을 맡았던, 동덕여대 성악가 출신의 뮤지컬배우 김지유가 함께 부를 예정이다.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공연은 경기문화재단의 상주단체인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번스타인이 피아니스트로서 자주 무대에서 선보였던 거슈인의 랩소디 인 블루는 피아니스트 임남희가 맡았다. 또한 사회를 맡은 아나운서 조우종의 편안한 진행으로 보다 친근하게 번스타인의 음악세계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