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3.0℃
  • -강릉 -0.3℃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6℃
  • -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3.4℃
  • -강화 -3.1℃
  • -보은 -1.6℃
  • -금산 -1.9℃
  • -강진군 1.9℃
  • -경주시 -0.2℃
  • -거제 3.0℃

문화 넓게 보기

나에게 주는 53℃ 선물, 충주로 떠나는 온천 여행

[신한국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온기가 그리운 계절이 돌아왔다. 따끈한 온천수에 몸을 담그면 쌓인 피로가 사르르 녹아내린다. 충북 충주에는 개성을 뽐내는 온천이 여럿이다. 약알칼리 온천수가 피부를 매끈하게 해주는 수안보온천과 탄산음료처럼 톡 쏘는 재미가 있는 앙성온천 등이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왕의 온천’ 수안보에서 몸과 마음을 녹이고 기품 있는 정취를 누려보자. 수안보 온천을 즐긴 뒤에는 수주팔봉을 찾아보자. 날카로운 바위가 절벽을 이뤄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여덟 개 바위가 만든 압도적인 경치는 한동안 걸음을 떼지 못하게 한다.


앙성온천에 가면 충주민속공예거리에서 아기자기한 재미를 맛볼 수 있다. 5.3km에 이르는 길에 골동품과 수석, 목공예 상점이 늘어섰다. 탈곡기, 장승, 옹기 등 옛 정취를 느낀 후 온천에서 몸을 녹이자. 다사다난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으로 이보다 좋을 수 없다.

문의 : 충주시청 관광과 043)850-67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