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6.9℃
  • -강릉 -1.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1.9℃
  • 구름조금울산 -0.3℃
  • 광주 -3.0℃
  • 부산 -0.9℃
  • -고창 -4.1℃
  • 제주 3.2℃
  • -강화 -6.0℃
  • -보은 -5.1℃
  • -금산 -5.0℃
  • -강진군 -0.6℃
  • -경주시 -0.8℃
  • -거제 2.9℃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오늘 토박이말 ]에누리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에누리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에누리

[] 1)있는 것보다 더 보태거나 줄이거나 함.

[보기월] 남들은 집으로 갈 무렵 자리에 앉은 뒤 에누리 없이 세 때새(시간동안 일어나지 않고 일을 했지요.

 

고뿔을 핑계로 미루어 놓았던 글을 다 쓰고 나니 날이 바뀌고도 한참이 지난 뒤였습니다낮에 그렇게 잤으니 잠이 오지 않는 게 마땅하다 싶었지만 깜깜한 곳에서 혼자 뒤척이는 게 그리 좋지는 않았습니다아직 겨울말미(방학)를 하지 않은 사람이 있어서 모자란 잠을 뒤로 하고 일어났습니다.

 

이틀 푹 쉰 보람이 있어서인지 맹맹하던 코도 뚫리고 따끔거리던 목도 가라앉았습니다저마다 일이 있어서 나가고 저도 배곳(학교)로 갔습니다겨울말미 동안 빛깔을 바꾸는 일을 하고 있어서 어수선했습니다수레에 실려 있던 짐을 옮기고 일을 하려고 셈틀(컴퓨터)을 켰는데 뜻 모를 두 줄 글이 뜨면서 움직이질 않았습니다.

 

마침 손을 봐 주는 분이 배곳 안에 계셔서 얼른 보였는데 쉽게 고칠 수 있는 게 아닌 것 같다고 했습니다토박이말 맛보여 드리는 일은 틀렸고 빌린 몬을 돌려 드리러 갔습니다극단 현장 고능석 대표님을 뵙고 앞으로 서로 힘과 슬기를 보탤 수 있는 길을 찾아보기로 했답니다.^^

 

낮밥(점심)을 먹고 들어가 일을 했습니다두 가지를 끝내고 나니 뒤낮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하지만 해야 할 일이 많아 갈 수가 없었습니다남들은 집으로 갈 무렵 자리에 앉은 뒤 에누리 없이 세 때새(시간동안 일어나지 않고 일을 했지요만남을 기다리는 배움이들과 함께할 거리를 마련하는 일까지 하고 나오니 밖은 깜깜해져 있었습니다.

 

이 말은 2)값을 깎음, 3)받을 값보다 값을 더 많이 부름또는 그 값을 뜻하기도 하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1)-내가 그 회사에서 에누리 없이 십 년을 보낸 사람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그의 말에는 에누리도 섞여 있다.(표준국어대사전)

2)-나는 상인에게 오천 원만 에누리를 해 달라고 말해 보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정가가 만 원인데 오천 원에 달라니 에누리가 너무 심하지 않소?(표준국어대사전)

3)-대게 시장에서 상인들이 부르는 값은 깎일 것을 예상해서 에누리를 더하여 부르는 값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토지는 극히 비옥하여 물산이 풍부하고 인심은 상해와는 딴판으로 순후하여 상점에 에누리가 없고 고객이 물건을 잊고 가면 잘 두었다가 주었다.(김구백범일지)

 

4351해 한밝달 아흐레 두날(2018년 1월 9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