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6.9℃
  • -강릉 -1.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1.9℃
  • 구름조금울산 -0.3℃
  • 광주 -3.0℃
  • 부산 -0.9℃
  • -고창 -4.1℃
  • 제주 3.2℃
  • -강화 -6.0℃
  • -보은 -5.1℃
  • -금산 -5.0℃
  • -강진군 -0.6℃
  • -경주시 -0.8℃
  • -거제 2.9℃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편지

꿀은 백성 집 벌통에 있으니 구할 수 없네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728]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중종 때 영의정을 지낸 성희안(成希顔)은 청백리 정붕(鄭鵬, 1467 ~ 1512)의 오랜 벗이었습니다. 정붕은 성희안의 천거로 청송부사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성희안은 정붕에게 심부름꾼을 보내 부탁을 합니다. “그대 고을은 잣과 꿀이 특산물이라니 나를 위해 그것을 좀 보내주면 어떤가?”라고 말입니다. 성희안이 오랜 벗이면서 어쩌면 자신에게 벼슬을 하게 해준 은인이기에 이런 부탁쯤은 쉽게 들어줄 줄 알았던 것입니다.

 

그러나 정붕은 당시 권세를 휘두르던 자신의 외종사촌 유자광에게 한 번도 찾아가지 않을 정도로 벼슬을 마다했을 뿐 아니라 세상에 나아감을 분명히 했던 꼿꼿한 선비였습니다. 그런 그에게는 성희안이 가까운 벗이면서 벼슬도 하게 해준 사람이었지만 그런 부탁이 달가울 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잣은 높은 산꼭대기에 있고, 꿀은 백성 집 벌통 안에 있으니 부사된 내 재주로는 잣과 꿀을 구할 수 없네.”라고 정중히 거절합니다.


 

그런 청백리 정붕 집 뒤주는 바닥나기 일쑤였습니다. 그러자 한번은 그의 부인이 계집종을 유자광의 집에 보내 양식을 구해오기도 합니다. 그러자 이를 안 정붕은 자신이 가까운 벗에게 사정을 말하고 쌀말이나 얻어오겠다고 합니다. 이에 정붕의 부인은 교리께서 어찌 구차한 소리로 남에게 돈을 빌려달라는 얘기를 할 수 있겠습니까?‘ 하며 말렸습니다. 부창부수(夫唱婦隨), 그런 남편에 역시 그런 부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