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24.1℃
  • 흐림제주 25.6℃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편지

나이가 640살인 산청 단속사 “정당매(政堂梅)”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73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偶然還訪石山來 우연히 옛 고향을 다시 찾아 돌아오니

滿院淸香一樹梅 한 그루 매화향기 사원에 가득하네

物性也能至舊主 무심한 나무지만 옛 주인을 알아보고

慇懃更向雪中開 은근히 나를 향해 눈 속에서 반기네

 

이는 고려말 문신 통정공 강회백(姜淮佰, 1357~1402)이 자신의 삶을 마치기 전에 자신이 손수 심은 정당매를 찾아와 읊은 시 단속사에 심은 매화(斷俗寺手種梅)” 일부입니다. 강회백이 노래한 이 매화는 산청군 단성면 운리 탑동마을 단속사 터에 있는 매화로 강회백이 심었다고 하지요. 강회백은 훗날 그의 벼슬이 정당문학(政堂文學) 겸 대사헌에 이르렀기에, 후세 사람들과 스님들이 이 매화나무를 정당매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따라서 이 정당매의 나이를 640살로 보는데 나무 높이 8m에 둘레가 1.5m이며, 19821110일 경상남도의 보호수로 지정되었습니다.


 

매화나무는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일찍 피기에 조매(早梅)’, 추운 날씨에 핀다고 동매(冬梅)’, 눈 속에 핀다고 설중매(雪中梅)’라고 하며, 꽃의 빛깔에 따라 하얀 것을 백매(白梅)’, 붉으면 홍매(紅梅)’라 부릅니다. 지금 우리가 흔히 보는 매화나무는 주로 일제강점기 때 개량된 것이고, 토종 고매(古梅)”는 온나라에 대략 200여 그루가 있다고 하는데 2007년 문화재청이 전국의 토종 고매를 조사하여 그 가운데 강릉 오죽헌 율곡매, 구례 화엄사 화엄매, 장성 백양사 고불매, 순천 선암사 선암매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