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3.5℃
  • -강릉 -7.8℃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5.8℃
  • -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0.9℃
  • -강화 -12.1℃
  • -보은 -12.4℃
  • -금산 -10.9℃
  • -강진군 -6.2℃
  • -경주시 -8.0℃
  • -거제 -4.2℃
기상청 제공

석화시인이 전하는 연변이야기

사랑하는 내 딸아 / 최홍련

석화 시인이 전하는 연변이야기 22

[신한국문화신문=석화 시인]  설핏 잠들었다가 깨고보니 외로운 등불이 왜 벌써 일어나느냐는듯 나를 빤히 내려다본다. 나는 어지러이 널부러져있는 책들을 보며 픽 웃어버린다. 이게 벌써 한두날도 아니고 거의 한달째 계속되는 일상이다. 자다말다 깨서는 책 보고 보다가는 자고...


그러니까 그게 지난해 1212일이였구나. 널 대련에 미술공부시키느라 데려다준 날이 바로 그날이였지. 나는 눈을 집어뜯으며 다시 안경너머로 폰에 저장된 날자를 확인해본다. 네가 없는 이 한달동안 엄마는 너의 방에서 맴돌았단다. 매일 시집들을 찾아 읽고 시도 써보면서. 겨울의 긴긴밤을 지새운적은 그 얼마였던가. 지금도 이 글을 쓰노라니 또 너희들 생각이 절로 나는구나.


우리 함께 대학입시를 향해 손잡고 달리던 날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는구나. , 맞다. 네가 고중2학년이 된 다음부터였지.


 

저녁마다 젊은 청춘에 쏟아지는 잠을 쫓느라 커피를 타 마시기도 하고 그 추운 겨울에 창문을 활짝 열어놓기도 하며 넌 그야말로 공부에 온 정력을 쏟고 있었지. 그러는 너를 지켜보다가 난 감기 걸린다고 창문 닫으라고 소리쳤지. 그러면 잠들어 공부 못하면 엄마가 책임지겠는가 하는 너의 날카로운 대답질이 들려오고. 우린 그렇게 서로 신경이 곤두서있었으니깐.


맨날 남들처럼 저녁 늦게까지 공부하는 널 동무하면서 좀 일찍 자라고 잔소리인들 얼마나 했겠니. 그러다가도 내가 오히려 잠들었다가 깨서 보면 항상 넌 불을 켜놓은채로 옹송그린채 새우잠을 자고 있었지. 안스러운 생각에 이불이라도 살며시 덮어주려고 하면 어느새 발딱 일어나 다시 공부에 달려들던 너의 모습


나는 오늘도 네가 쓰던 방을 둘러본다. 벽지에 락서해놓은 공부계획들, 영어단어들, 수학공식들 넌 어릴 때부터 량태머리(갈래머리) 소녀를 그리기 좋아했지. 공부할 때 쓰던 흑판에 지금도 그려져있는 저 량태머리 소녀는 너를 닮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