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6.1℃
  • -강릉 -0.3℃
  • 서울 -5.5℃
  • 맑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5.2℃
  • 맑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4.0℃
  • 구름조금부산 -2.4℃
  • -고창 -4.1℃
  • 흐림제주 4.2℃
  • -강화 -5.9℃
  • -보은 -6.3℃
  • -금산 -3.2℃
  • -강진군 -4.0℃
  • -경주시 -2.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역사와 민족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하고 10억 엔 돌려주라!

일본군‘위안부’ 관련 단체들 성명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지난 201819일 정부가 발표한 “2015 한일합의 정부 처리 방향에 관해 일각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접하여,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사장 지은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공동대표 윤미향ㆍ한국염ㆍ김선실), 일본군위안부연구회 등 일본군위안부관련 단체들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지금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한 입장을 밝히는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했다.

 

먼저 제 단체들은 “<2015 한일합의>는 이미 사망했다. 그것은 어떠한 효력도 가질 수 없으며, 그 존재 자체가 인정될 수 없다. 따라서 앞으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에서 <2015 한일합의>는 어떠한 의미도 가질 수 없다. 특히 정부의 일체의 조치는 2015 한일합의가 무효라는 명확한 전제 위에서 이루어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단체들은 잘못된 합의에 근거한 화해치유재단은 즉각 해산시키고 10억엔은 일본 정부에게 돌려주어야 한다.”정부는 전적으로 독자적으로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조치들을 취해나가야 한다.”라고도 주장했다.

 

또 그들은 만에 하나 앞으로의 정부 조치가 <2015 한일합의>, 화해치유재단 그리고 10억 엔에 의해 조금이라도 영향을 받게 된다면, 그것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에 관한 문재인 정부의 기본원칙을 허무는 참담한 사태가 될 것이다.”는 주장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