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20.0℃
  • 맑음서울 19.4℃
  • 구름조금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7.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포천일기]<5>오곡밥에 갖은 나물 먹고 즐기는 정월대보름

[우리문화신문=이윤경 기자]





어제 삼일절도 그렇고 오늘 정월대보름날도 날씨가 무척 맑다. 서울과 달리 미세먼지가 적어서 그런지 공기도 산뜻하다. 무엇보다도 하늘이 맑고 깨끗해 마음까지 밝아지는 듯하다. 오늘 밤에 떠오르는 정월보름달은 그야말로 크고 깨끗할 듯하다.  벌써 부터 기대된다.


어제는 장롱 속 태극기를 꺼내 달고 99년전 선열들의 '피맺힌 구국 정신'을 되새겨 보았다. 그리고 오후에는 지난해 말려두었던 텃밭에서 거둬 말려둔 피마자, 가지, 애호박 등을 물에 불려 보름 나물을 무쳤다. 아침에는  팥, 검은콩, 수수, 조, 찹쌀, 밤, 검은 쌀 등을 넣어 오곡밥을 지었다.


요즈음은 잡곡이 좋다하여 거의 모든 집에서 365일 잡곡밥을 먹는 집이 많지만 특별히 우리 식구들은 잡곡을 좋아한다. 평소 보다 찹쌀을 듬뿍 넣고 지어서인지 찰진 밥에 나물이 더 맛있다. 맛난 밥상을 물리고 호두와 땅콩으로 부럼도 깼다. 올 한해도 몸에 병없이 온 가족이 무탈하게 지내길 비는 마음이 들어서인지 정월대보름의 의미가 더욱 새로운 아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