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1 (일)

  • -동두천 3.2℃
  • -강릉 7.7℃
  • 박무서울 3.9℃
  • 박무대전 4.4℃
  • 연무대구 6.3℃
  • 연무울산 6.7℃
  • 구름많음광주 3.5℃
  • 연무부산 7.4℃
  • -고창 3.5℃
  • 맑음제주 9.0℃
  • -강화 3.2℃
  • -보은 3.5℃
  • -금산 2.7℃
  • -강진군 4.5℃
  • -경주시 7.3℃
  • -거제 6.9℃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기후변화 교육, 강사가 달려가서 강의한다

3월말부터 시간·장소·대상에 맞춰 교육강사가 직접 찾아가는 프로그램 운영

[신한국문화신문=윤지영 기자] 1월에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3일이나 시행된 미세먼지 문제는 이제 시민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자리하고 있다. 또한, 지난 겨울에는 한파주의보 및 경보가 23일이나 발령되었고 2016년 여름은 유래없는 더위와 서울지역에 24일이라는 긴 폭염일수가 기록되었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폭염, 한파, 미세먼지 등으로 발생하는 피해예방 및 시민·학생 등의 대응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3월말부터 찾아가는 기후변화 교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 교육 내용은 폭염, 한파, 초미세먼지경보 발령시의 행동요령, 기후변화의 원인과 대처방법, 생활 속 탄소줄이기 실천방법, 에코마일리지, 승용차마일리지, 태양광 미니발전소 참여 등 에너지 관련 정책소개 및 에너지 절약·생산 등을 위한 시민실천방법 등으로 구성된다.

 

신청방법은 교육을 희망하는 학교, 단체에서 3.20()까지 소재지 관할 자치구 환경부서나 서울시 기후대기과(02-2133-3597)에 신청하면, 교육 희망자가 정한 시간·장소에 환경교육 관련 강사가 직접 방문, 회당 1시간 내외로 대상별 맞춤교육을 실시한다.


초등학생은 교구를 활용한 체험교육과 기후변화 관련 기초교육을, 고교생 및 일반시민에게는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실천방법, 기후변화 관련 국내·외 최신 동향 등을, 노인종합복지관 등 취약계층 및 보호시설 운영 종사자에게는 폭염주의보, 한파주의보, 초미세먼지 주의보 등 발생 시 대처요령 등을 주로 교육할 계획이다.

 

한편, 2018년부터는 작년 9월 개관한 새활용플라자와 연계하여 소재은행소재라이브러리 등 업사이클 관련 전시체험교육과 기후변화교육을 연계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신대현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기후대기과장은 찾아가는 기후변화 교육은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변화 문제에 슬기로운 대처법을 공유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육이라며,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