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21.3℃
  • 맑음서울 21.8℃
  • 구름많음대전 22.6℃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정읍시립박물관, 봄 유물전 '송명섭의 죽력고' 열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정읍시립박물관은 무술년 봄 유물전으로 '송명섭의 죽력고-증보산림경제, 동국세시기'를 마련했다. 이달 시작된 유물전은 5월까지 이어진다. 태인에서 태인합동주조장을 운영하는 송명섭 씨는 전북도문화재(6-3, 전통술담그기)이자 죽력고로 2012년 농림축산식품부(당시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대한민국 식품명인(48)에 지정됐다.

 

전시 기간에는 '송명섭의 죽력고로 술술 풀리는 무술년 봄 이야기'라는 주제로 송 명인을 조명하고 죽력고 이야기와 시음, 다채로운 문화행사도 한다. 특히 '술은 문화다'라는 철학으로 전통주 계승과 발전을 위해 헌신해오고 있는 송 명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시간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죽력고는 육당 최남선이 감홍로, 이강주와 함께 꼽은 '조선 시대 3대 명주'이다. 현재 전국에서 죽력고를 빚을 줄 아는 송 명인이 유일하다. 외종조부로부터 모친으로 이어지는 죽력고 제조법을 전수 한 송 명인은 주조장을 운영하면서 죽력고는 물론 전통 생막걸리 등을 생산하며 전통주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죽력고는 한 병을 만드는데 꼬박 석 달이 걸리며 고라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술 속에 약재가 들어가지 않지만, 약재의 맛과 향을 내고 있어 명주의 이름을 더해준다.

 

조선 영조 때 유중림의 증보산림경제에서는 "죽력고는 대나무의 명산지인 전라도에서 만든 것이 유명하며 청죽을 쪼개어 불에 구어 나오는 진액과 꿀을 소주병에 넣어 중탕해 생강을 넣는다"고 전한다. 또 조선 순조 때 홍석모의 동국세시기에서도 '죽력고'와 관련해 '호서죽력고(湖西竹瀝膏)'로 언급하고 있다. 특히 1827년 서유구가 쓴 임원십육지에는 "죽력고는 주로 대나무가 많은 전라도 지방에서 빚은 고급 소주로 중풍으로 신체가 마비될 때 약으로 썼다"고도 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