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15.1℃
  • -강릉 14.7℃
  • 맑음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3.7℃
  • 구름조금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3.5℃
  • -강화 14.0℃
  • -보은 13.5℃
  • -금산 12.6℃
  • -강진군 14.7℃
  • -경주시 14.8℃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국가 폭력 알리는 바닥 동판, 청와대 영빈관 앞에 새겨

4.19혁명 58주년, 최초 발포 현장인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광장에 인권현장 바닥 동판 설치

[신한국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서울시는 419 혁명 58주년에 맞춰 청와대 영빈관을 바라보는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광장 우측 보도 바닥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의 인권 현장 바닥 동판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1960419일 화요일 오후 140분 경 시민을 향해 첫 발포된 총격 현장은 경무대’. 지금의 청와대앞이다. 이날 첫 발포로 시민 21명이 죽었고, 172명이 다쳤다. 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근현대 흐름 속에서 자행되었던 인권 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곳에 황동으로 만든 바닥 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 현장 표석화 사업(인권 서울 기억)’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1894년 동학 농민 운동부터 인권사의 역사적 현장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추천, 전문가 자문 회의 등을 거쳐 최종 62곳을 선정, 현재까지 서울 곳곳에 설치된 인권 현장 바닥 동판은 총 46.

    

 

   2015년에는 세계 인권 선언의 날’(12.10.)을 맞아 서울시청 앞 녹지대에 인권 조형물(1개소)과 남산 옛 안기부 자리에 인권 현장 안내 표지판(9개소)도 설치했다.

 

서울시는 인권 현장을 시민들이 쉽고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엮은 도보 탐방길(코스) 7개를 개발하고 현재 4개 탐방길을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2개 탐방길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인권 현장 바닥 동판 설치 및 도보 탐방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인권담당관(2133-6384)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청와대의 협조로 그동안 설치가 어려웠던 4.19 최초 발포 현장인 청와대 영빈관 앞에 국가 폭력을 알리는 역삼각형 인권 표지석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인권 현장에 얽힌 사연과 아프지만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역사에 대해 다시 한번 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이런 활동이 서울시 뿐만 아니라 시민의 인권 감수성을 높이고 시민의 존엄을 보장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