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7℃
  • -강릉 23.3℃
  • 천둥번개서울 22.9℃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5.1℃
  • 흐림광주 25.4℃
  • 부산 20.7℃
  • -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6.8℃
  • -강화 ℃
  • -보은 26.2℃
  • -금산 27.4℃
  • -강진군 22.3℃
  • -경주시 25.5℃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굿거리

‘5ㆍ18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KTV,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특집 편성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KTV 국민방송(원장 성경환)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980년 광주의 진실을 찾고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특집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17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특집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광주MBC 제작)에선 1980년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집단발포를 누가 명령했는지 추적한다. 이날 방송에선 제작진이 5ㆍ18의 진상을 보고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당시 미국 관료들을 취재하던 중 백악관에서 5ㆍ18 대책을 논의한 이른바 ‘닉 플랫 메모’를 단독 입수해 공개한다.

 

 

18일 낮 1시 40분에는 5ㆍ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위인백 상임위원장이 출연하는 『직격 인터뷰』(연출 최정윤)가 방송된다. 위인백 상임위원장으로부터 5ㆍ18 민주화운동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갖는 의미와 함께 5ㆍ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고자 하는 취지를 들어본다.

 

같은 날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되는 시사 다큐멘터리 『PD 리포트 이슈 본(本)』(연출 최용석)에선 ‘5ㆍ18, 38년 통곡의 한’ 편이 전파를 탄다. 1980년 5ㆍ18 당시 행방불명된 이후 38년이 되도록 유해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사라진 희생자’들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이들을 찾기 위해 아직도 분투하고 있는 가족들을 만나본다.

 

KTV 성경환 원장은 “이번 특집 프로그램들이 5ㆍ18 당시 희생됐던 분들의 넋을 기리고 아직도 완결되지 않은 진상규명의 의지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