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3.4℃
  • -강릉 16.8℃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2.8℃
  • 흐림대구 16.6℃
  • 울산 16.0℃
  • 흐림광주 21.4℃
  • 부산 16.6℃
  • -고창 23.6℃
  • 흐림제주 19.6℃
  • -강화 18.7℃
  • -보은 19.6℃
  • -금산 20.4℃
  • -강진군 20.9℃
  • -경주시 15.5℃
  • -거제 17.4℃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우리땅 구석구석

경남 고성군 상리연꽃공원, 초록의 싱그러움에 빠지다

[신한국문화신문=이나미 기자]  고성군 상리면 척번정리에 있는 상리연꽃공원에 수련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상리연꽃공원은 1만9575㎡ 면적에 수련, 홍련, 백련, 노랑어리 연꽃 등 갖가지 연꽃이 자라고 있다.

 

수련과 연꽃은 6∼7월에 절정을 이룬다. 특히 상리연꽃공원은 연못 가운데까지 난간이 연결돼 있고 연못을 가로지르는 돌 징검다리가 놓여있어 연못 위에 떠 있는 수련을 보다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또 6월부터 10월까지 아침 10시부터 밤 8시까지 연못 분수가 가동돼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는 물론 시원함까지 선사하고 있다. 연못 내에서 올챙이, 개구리, 다슬기, 왕우렁이 등 다양한 수생동물도 구경할 수 있어 아이들의 체험학습장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고성군 관계자는 "활짝 핀 수련과 연꽃의 수려한 자태로 공원을 찾는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며 "상리연꽃공원에서 연꽃을 감상하며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