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3.0℃
  • -강릉 18.9℃
  • 구름조금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3.0℃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19.6℃
  • -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2.1℃
  • -강화 22.4℃
  • -보은 22.0℃
  • -금산 20.4℃
  • -강진군 22.4℃
  • -경주시 19.1℃
  • -거제 18.5℃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오늘 토박이말]싹수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싹수 /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싹수

[뜻] 1)어떤 일이나 사람이 앞으로 잘될 것 같은 낌새, 눈치=싹

[보기월] 요즘 제가 볼 때 토박이말에 여러 가지 싹수가 보여 더욱 기운이 난답니다.

 

올해도 이제 스무날 뒤면 가웃을 넘겨 지난 온 날이 남은 날보다 많아지게 됩니다. 요즘 제가 볼 때 토박이말에 여러 가지 싹수가 보여 더욱 기운이 난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온 보람인지 둘레에서 돕겠다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고 무엇보다 아이들이 토박이말 맛을 알아가는 듯해서 기분이 좋습니다.

 

 

묻살이(식물) 생김새와 하는 일을 배운 뒤 알게 된 것을 가지고 토박이말 꾸미기를 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잘하더라구요. 그것을 본 둘레 분들도 한결같이 아이들 솜씨가 놀랍다고 추어올려 주셔서 더 기뻤습니다.

 

 

어제는 그동안 배운 고갱이 갈말(핵심 용어)와 토박이말 찾기 놀이를 했는데 다들 재미있어 했습니다. "오늘 과학 시간이 가장 재미있었어요."라는 말을 한 아이가 있을 만큼 말이지요. 좀 더 짜임새 있고 눈길을 끌만한 것을 곁들이면 더 재미가 있을 텐데 그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우리나라 안에는 내로라하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영화, 그림, 노래, 놀이, 마술, 글쓰기... 이루 다 말할 수 없을 만큼 갖가지에서 뛰어난 솜씨를 가지신 분들을 보면 반갑고 부럽습니다. 그분들의 솜씨와 토박이말이 만난다면 더할 수 없이 좋을 것입니다. 그런 솜씨를 가진 갈침이(선생님)들께서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길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말은 2)씨앗에서 가장 먼드 트이는 잎을 뜻하기도 하며 줄여서 '싹'이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싹수가 노랗다."처럼 '싹수가 있다'보다는 '싹수가 없다'는 말을 많이 쓰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희망', '장래성', '미래'를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기 때문에 좋은 쪽으로 많이 써 주시기 바랍니다.

 

 

1)-그는 사업으로 성공할 싹수가 보인다.(표준국어대사전)

-그런데 소설가가 되겠다던 막내 현이 돌변해서 어떤 싹수를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박완서, 오만과 몽상)

2)-응달에 보이던 감자 싹수도 시나브로 시들어 갔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초봄부터 가뭄이 들어 제때에 싹수가 보이지 않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온여름달 열이틀 두날(2018년 6월 12일 화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