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0℃
  • -강릉 18.6℃
  • 흐림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1.9℃
  • 박무대구 19.8℃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1.2℃
  • -고창 24.5℃
  • 맑음제주 22.8℃
  • -강화 21.3℃
  • -보은 22.0℃
  • -금산 20.9℃
  • -강진군 23.0℃
  • -경주시 19.7℃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단오선(扇)으로 시원한 여름 준비해보기

수원시 호매실도서관, , 하얀 부채에 서예・문인화 담아주는 행사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수원시 호매실도서관은 오는 17일 도서관 1층 로비에서 무더위를 앞두고 시민에게 멋스러운 부채를 만들어주는 ‘단오선(端午扇), 여름을 부치다: 청풍출수(淸風出袖)’를 연다. 더위가 시작되는 단오(음력 5월 5일)에 부채를 선물로 주고받던 세시풍속의 의미를 새겨보는 행사다.

 

단오선(端午扇)은 조선시대 단오에 즈음해 임금이 신하에게 더위에 대비하라는 의미로 내려주던 부채를 일컫는다. ‘하선동력(夏扇冬曆)’이라 하여 여름 곧 단오엔 부채, 겨울 곧 동지엔 달력을 선물하던 옛 풍습이 전한다.‘청풍출수(淸風出袖)’는 ‘맑은 바람이 소매에서 나온다’는 뜻으로, 소매 넓은 도포 차림의 선비가 부채질하는 모습을 떠올리면 그 의미를 이해할 수 있다.

 

 

행사 당일 하얗게 비어있는 부채를 가지고 오면 현장에서 전문 서예가가 정성껏 멋진 글씨를 써주고, 문인화가가 옛 사대부들의 운치 있는 문인화를 그려 넣어준다. 부채를 준비해 와도 되고, 행사장에서 사도된다. 평부채는 1000원, 접선(摺扇, 접었다 폈다 하는 부채)은 3000원에 판다.

 

설날, 한식, 추석과 함께 우리 민족 4대 명절 가운데 하나인 단오에 관해 알려주는 도서 전시도 함께 열린다.

 

호매실도서관 관계자는 “자녀와 함께 올 여름 사용할 ‘나만의 부채’를 만들 수 있는 시간”이라며 “시민 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