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4.9℃
  • -강릉 20.9℃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6.9℃
  • 대구 21.8℃
  • 울산 22.1℃
  • 흐림광주 24.6℃
  • 부산 23.1℃
  • -고창 25.2℃
  • 흐림제주 24.6℃
  • -강화 25.0℃
  • -보은 26.3℃
  • -금산 24.6℃
  • -강진군 25.0℃
  • -경주시 21.6℃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4일 막 내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포함 19건 신규 세계유산 등재

[신한국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지난 6월 24일부터 바레인 마나마 유네스코빌리지에서 열린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가 우리나라의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포함하여 문화유산 13건, 복합유산 3건, 자연유산 3건 등 모두 19건의 유산을 새롭게 세계유산에 올리고 4일 막을 내렸다. 이로써 세계유산은 문화유산 845건, 자연유산 209건, 복합유산 38건으로 모두 1,092건이 되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애초 심사를 담당하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로부터 4개 산사만 올리는 것으로 권고 받았으나, 대한민국대표단의 적극적인 지지교섭으로, 중국이 17개 위원국을 대표하여 7개 산사 모두를 올리자는 수정안을 내고, 20개국의 현장 지지발언을 통해 만장일치로 7개 산사 모두가 오를 수 있었다.

 

 

2007년에 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우리나라의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경계변경도 이번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승인되었다. 애초 4곳을 추가하고자 신청했으나 심사를 담당하는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이 거문오름상류동굴군만 추가하라고 권고해 최종적으로 이곳만 추가되었다. 우리나라에서 오른 세계유산의 구역 변경은 처음 있는 일이다.

 

세계유산으로 오른 해외 사례로는 멸종위기 종인 범정산 전나무와 들창코원숭이가 서식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인정받은 중국 귀주성 동북쪽에 위치한 자연유산인 <판징샨(범정산)Fanjingshan>이 주목받았다. 일본도 <나가사키 지역의 은둔 기독교 유적Hidden Christian Sites in the Nagasaki Region>의 세계유산 등재에 성공했다. 마을과 성, 성당이 포함된 12개의 유적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17~19세기 일본 기독교의 본질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인정받았다.

 

이밖에, 중국의 문화유산인 <고대 천주 역사기념물 및 유적Historic Monuments and Sites of Ancient Quanzhou(Zayton)>은 당초 ‘등재불가’를 권고 받았으나 심의에서 ‘보류’로 상향 조정되었고, 일본의 자연유산인 <아마미-오시마섬, 토쿠노시마 섬, 오키나와 섬의 북부, 이리오모테 섬>은 ‘반려’ 권고를 받았다가 위원회가 열ㄹ리기 전에 자진 걷어치웠다.

* 권고 종류: 등재, 보류, 반려, 등재불가

 

한편, 이번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등재결정도 있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아사 오아시스, 진화하는 문화경관Al-Ahsa Oasis, An Evolving Cultural Landscape’과 독일의 ‘나움부르크 성당Naumburg Cathedral’은 당초 자문기구 심사 결과 ‘등재불가’ 권고를 받았으나 ‘등재’에 성공했다. 반면, 루마니아의 <로시아 몬타나 광산경관Roșia Montană Mining Landscape>은 ‘등재 권고’를 받았으나, 광산 개발을 둘러싼 국제분쟁조정이 진행되고 있어 루마니아가 스스로 위원회에 등재 보류를 요구하여 받아들여졌다. 이러한 사례들은 모두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2019년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기로 결정된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자문기구의 심사 결과와 등재 결정 등에 대한 절차적 문제의 혼란을 개선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였다.

 

한편, 세계유산 등재 결정 이외에도 위원회에서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목록(총 54개)의 보존현황을 점검하였다. 케냐의 <투르카나 자연보호구역Lake Turkana National Park>이 새롭게 ‘위험에 처한 유산’ 목록에 추가되었고, 기존 목록에 올라있던 벨리즈의 <산호초 보호지역Belize Barrier Reef Reserve System>은 관광객을 줄이고 보호관리를 강화한 것을 인정해 목록에서 제외시키면서 총 건수는 54건 그대로 유지되었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의 <샤크리스야브즈 역사지구>는 무분별한 도시개발과 위원회가 요구한 보존관리계획 미제출 등을 이유로 ‘세계유산 목록 삭제’를 논의하기로 했으나, 몇몇 위원국이 한 번의 기회를 더 줄 것을 요구하여 삭제되지 않았다.

 

이번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각 국의 세계유산 담당자의 역량강화를 위해 작년부터 위원회 개최국과 국제보존복구센터(ICCROM)가 공동 운영하는 ‘Site Manager Forum’(문화재 담당자 포럼)을 지속해서 열고, 역량강화 사업을 위한 세계유산기금 확충, 아프리카를 포함하여 다양한 나라의 유산 담당자의 교육 기회 확장을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