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3.3℃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19.4℃
  • 흐림제주 24.6℃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7.0℃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국립중앙도서관을 내 연구실처럼 활용해볼까?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오는 24일(화)부터 연구정보서비스를 시행한다. 이는 국립중앙도서관의 천백만 국가 장서를 활용한 학술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시행되는 서비스이다.  

 

 연구자로 등록된 이용자에게는 3주에서 최대 12개월 동안 개인 연구석 및 개방형 연구석 등이 제공되며, 국가 장서를 1회 20책, 최대 45일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국내외 학술 DB, 해외 학술 단행본 등 온․오프라인 자료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최대 80인까지 수용 가능한 협업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학·협회, 연구팀 등의 회의, 공동연구, 워크숍, 교육, 세미나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연구자 등록 희망자는 계획한 연구결과물 종류에 따라 ▲국가연구과제, ▲박사논문, ▲학술지 논문, ▲학술 단행본, ▲해외 연구자(한국학), ▲연구자료 조사 프로그램 등 개 6분야로 나누어 신청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연구정보서비스를 통해 국가도서관으로서 연구 지원 기능을 강화하고 연구자 커뮤니티의 중심지로 새롭게 태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신청자격 및 프로그램 상세 확인과 연구공간 및 세미나실 이용 신청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www.nl.go.kr, 연구정보서비스 배너)에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