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 (금)

  • -동두천 27.2℃
  • -강릉 31.6℃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조금광주 29.7℃
  • 맑음부산 28.6℃
  • -고창 30.0℃
  • 맑음제주 27.6℃
  • -강화 25.9℃
  • -보은 29.6℃
  • -금산 29.3℃
  • -강진군 30.4℃
  • -경주시 31.8℃
  • -거제 31.5℃
기상청 제공

문화재

14세기에 만든 화려한 은입사 향로

[신한국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절에서 의식을 행하거나 불단 위에 올려놓아 향을 피우는데 사용하는 향로 가운데 이처럼 몸체 아래 나팔형으로 벌어져 원반형 받침을 지닌 것을 특별히 향완이라 하였다.

청동 은입사 향완(靑銅銀入絲香垸)은 높이 28.8㎝, 입지름 29.1㎝로 몸체와 받침대 전체 면에 은실을 이용해 장식(은입사)을 하였다. 몸체 표면은 4곳에 2개의 선으로 원을 만들고 그 안에 범자를 1자씩 넣었고, 원주변에 꽃무늬를 새겼다. 몸 아래에는 연꽃을 둘렀고, 받침대 윗부분에 연꽃잎을 둘렀다. 받침대에 용무늬와 아래에는 덩굴무늬를 새겼다.

 


입 주변 넓은 테를 가진 전 안쪽면에는 90여자의 명문이 음각되어, 만든시기와 어느 절에 있었던 내용을 알 수 있다. 그에 따르면 고려 충목왕 2년(1346)에 만들었고, 원래 금강산 용공사용으로 제작된 것이었으나 한국전쟁 때 남쪽으로 가져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향로는 14세기 은입사 향로 중 문양이 화려한 편이지만 몸체에 비해 받침대가 약화된 불균형을 이루는 시대적인 특징을 잘 보여준다.

 

<자료: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