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흐림동두천 31.3℃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조금서울 32.7℃
  • 구름많음대전 32.0℃
  • 맑음대구 32.4℃
  • 맑음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32.6℃
  • 맑음부산 31.2℃
  • 구름조금고창 32.6℃
  • 맑음제주 30.6℃
  • 맑음강화 31.9℃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조금경주시 31.3℃
  • 맑음거제 31.9℃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서울윈드앙상블, 제101회 정기연주회 연다

8월 25일 '셰익스피어의 비극‘으로 관객과 만난다

 

 

(신한국문화신문) 서울윈드앙상블이 제101회 정기연주회를 8월 25일 일요일 오후 5시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관악기의 완벽한 하모니로 흠 없이 아름다운 음악을 완성해내는 서울윈드앙상블은 이번 공연을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꾸밀 예정이다.

서울윈드앙상블은 1974년 서현석 지휘자의 창단 연주회를 시작으로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의 다양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국음악의 균형적인 발전과 관악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지속적인 창작곡 발굴에 힘써 매진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작품 중 ‘오델로와 햄릿’을 집중 조명한다. 오델로는 사회적 혼란과 인간의 내적 갈등, 비극적 결말을 통해 주인공의 파멸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드라마틱하면서도 장엄한 음악을 윈드앙상블로 그려낸다. 또한, 햄릿은 인간의 근원적 욕망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불행이 배신과 불운을 타고 시시각각 나타나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인간의 욕망이 얼마나 허무한지를 알 수 있게 되는 작품으로 음악 역시 그만큼 어둡고 차분한 분위기로 전개된다.

이번 공연은 지휘 김응두, 작곡 서순정, 작곡 고태암과 피리 강영근, 바이올린 육지은의 협연으로 이루어진다.

1부는 알프레드 리드의 주빌란트 서곡을 시작으로 사라사테의 지고르네르바이젠을 바이올리니스트 육지은의 협연으로 듣는다. 이어지는 곡으로는 알프레드 리드의 오델로를 선보인다.

2부에서는 작곡가 고태암의 창작곡 거룩한 성에서의 분투, 이강덕 작곡, 서순정 편곡의 메나리 주제에 의한 피리 협주곡 - 청적상화를 피리연주자 강영근의 연주로 들으며 알프레드 리드의 햄릿까지 주옥 같은 동·서양의 곡들을 들을 수 있다.

서울윈드앙상블의 제101회 정기연주회를 통해 만나는 시원한 관악기의 하모니로 더운 여름에 한줄기 쉼을 누릴 것을 기대해본다.

이 공연은 서울윈드앙상블이 주최하며, 더블유씨엔코리아가 주관한다. 한국메세나협회와 삼진스틸산업가 후원하며 신한은행, 알파지이테크, 뉴데이, 맥키스컴퍼니가 협찬한다. 티켓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B석 2만원으로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학생, 한부모가정,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WCN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