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조금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8.5℃
  • 맑음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15.4℃
  • 흐림보은 12.6℃
  • 맑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역사와 민족

정의연, ‘화해치유재단’ 해산 조치 이행이 먼저

여성가족부,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에 '위안부' 문제연구소‘ 설치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국내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연구의 허브(중심축) 역할을 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이하 연구소)를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에 설치하고, 10일 낮 3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한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연구소가 앞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각종 연구사업을 지원하고, 기록물과 연구결과를 집대성하고 나라안팎 중요 기록물의 체계적인 발굴과 조사·주요 기록 사료를 뒤치고 데이터베이스(DB)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윤미향, 이하 정의연)는 성명에서 “여성가족부의 일본군‘위안부’문제 연구소 출범이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한국정부의 정책적 판단으로 이루어지는 조치이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피해의 규모, 전후 피해자들의 실태와 실종자들에 대한 진실규명, 유해발굴과 송환 등 지난 28년 동안 민간차원에서 다할 수 없었던 영역의 연구 성과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본연의 역할 수행을 위해 필수적인 사업 방향 설정과 장기적인 예산확보라는 사전준비는 물론 그 동안 연구조사사업을 진행해왔던 민간단체들과의 사전논의도 없이 정부 지정 첫 번째 기림일을 앞둔 시점에 보이는 성과에 급급해 졸속적으로 출범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한다.”고 밝혔다.

 

또 “무엇보다 여성가족부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국내적 조치를 책임지고 있는 부처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 그리고 국민들과 약속한대로 2015한일합의의 후속조치로서 그 무엇보다 화해치유재단에 대한 해산조치 이행이 우선되어야 함을 알아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