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0 (월)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1.8℃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2.2℃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4.2℃
  • 맑음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3.2℃
  • 맑음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문화재

구례 연곡사에서 되새기는 소요대사의 선시와 승탑

[신한국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저잣거리 붉은 먼지 한 자나 깊어

하고 많은 벼슬아치 뜨락에 넘실대

누가알랴 한 조각 구름 덮힌 이 골짜기

가난한 중에게 하늘이 준 만금의 가치를!  -소요대사 산중회(山中懷)-

 

소요대사 (1562~1649)가 거닐던 이곳 구례 연곡사에도 가을이 찾아왔다. 어제 찾은 연곡사의 가을 하늘은 티끌하나 없이 맑고 푸르렀다. 절 경내는 스님의 독경소리만 그득할 뿐 고즈넉했다. 소요대사가 입적한 연곡사는 변함없이 흐르는 계곡의 물소리, 바람소리만이 가득했다. 연곡사는 백제 성왕 22년(544)에 인도의 연기조사가 창건한 절로 이 자리에 큰 연못이 있어 제비들이 와서 노는 모습을 보고 연곡사(鷰谷寺)라 지었다고 한다.

 

벌여놓은 모든 물상 다 허깨비

긴 허공 지나는 사이 자취 안남겨

허공이 몸 갈무리할 자리 못되니

바람결에 비 젖은 소나무 보게

 

백 천의 경전 손가락 같아서

손가락 따라 하늘의 달을 보네

달 지고 손가락 있어 한일도 없으니

배고프면 밥 먹고 피곤하면 잔다

 

 

서산대사의 제자 소요대사의 시를 읽다보면 청렴결백한 선비를 연상케한다. 소요대사의 세속 성씨는 오 씨이고 담양사람이다. 열세 살에 백양산에서 출가하였으며 스무 살에 서산대사를 찾아 묘향산에 갔다가 서산대사로부터 게송 하나를 받는다.

 

그림자 없는 나무 베어다

물 속 거품 다 태워버린다

우습구나 소를 타고 있는 이가

소 등에서 다시 소를 찾네

 

이 게송의 뜻을 수많은 제자들이 이해 못하고 있을 때 소요대사는 ‘삶이 없음(無生)’ 으로 깨달았다. 소요대사는 서산대사의 가르침을 ‘마음’으로 읽었고 이를 본성에 내 맡겨 툭 트인 마음으로 이리저리 노닐며 구름처럼 모여드는 대중을 교화했다고 한다.

 

 

 

소요대사는 경전에 얽매여 있는 것을 경계하였는데 온갖 경전은 길잡이일 뿐 그 자체가 길이 아니라고 했다. 그것은 마치 손가락의 방향에 따라 달을 찾는 것과 같아서 손가락에 매달려 있으면 달을 못 보듯이 경전에 매달려 있으면 법체의 원형은 끝내 찾기 어렵다고 했다. 사람이 배고프면 밥을 생각하듯이 일상적인 일이 법의 근원이련만 사람들이 잘 모르고 엉뚱한 곳에서 법(法)을 찾으려하는 것에 대해 소요대사는 경종을 울리고 있다.

 

근본을 놓치고 소리만 따라 몇 겁을 지냈다

온갖 법은 원래가 원융 회통한 것을

멀리 생각난다 옛날 관음보살께서

듣고 또 들어 오묘히 공한 이치 듣게 한 것을.

 

 

소요대사의 시는 200여 편이 전하는데 "맑고 훤하고 담박한 것이 마치 허공을 지나는 구름 같으며 달이 냇물에 비친것 같다"는 평을 받는다. 연곡사는 1598년 4월 10일, 왜적이 사찰에 들어와 살육을 자행하고 불을 질러 소실된 것을 소요대사가 중건한 것으로 전한다. 소요대사는 1649년 11월 21일 법문과 임종게를 설하고 나이 87살, 법랍 75살로 입적하였다.

 

 

 

 

 

연곡사의 소요대사 승탑(보물 제54호)은 탑 몸체에 “소요대사지탑 순치6년 경인”이란 글귀가 있어 탑의 주인과 건립연도(1650년)를 알 수 있다. 소요대사 탑을 물끄러미 바라다보는데 숲속에서 기운 잃은 늦매미 울음소리가 들려온다. 이제 계절은 완연한 가을이다. 대사께서도 연곡사의 늦여름 매미소리를 나처럼 이 숲속에서 들었을 성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