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3.9℃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오늘 토박이말]씩둑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씩둑/(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씩둑

[뜻] 쓸데없는 말을 느닷없이 불쑥 하는 모양

[보기월] 한 아이가 씩둑 던진 한 마디에 풍김새(분위기)가 달라지는 것도 보았습니다.

 

언제 더웠나 싶을 만큼 날씨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아침에 배곳(학교)으로 오는 길에 만난 오누이가 긴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이레끝(주말)에 옷을 사러 갔었다고 하기에 새로 산 옷이냐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했습니다. 사람들 옷차림이 거듭 온가을달(9월)임을 되새겨 주는 것 같았습니다.

 

이 이레(이번 주)부터 갈침이들끼리 서로 갈배움 열기(공개 수업)를 비롯하였습니다. 남 앞에 선다는 것이 짐스럽기는 하지만 낯섬과 새로움이 주는 길미(이익)도 많습니다. 차분하게 아이들을 잘 이끌어 가는 것을 보고 배우기도 했고 생각지도 못 했던 일이 벌어져 살짝 놀라기도 하였습니다.

 

한 아이가 씩둑 던진 한 마디에 풍김새(분위기)가 달라지는 것도 보았습니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닌 것 같았는데 엉뚱한 한 마디가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사람을 웃게 만들었습니다. 그런 것이 살아있는 갈배움이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서로를 꼲고 값매기는 것이 아니라 나와 다른 것들을 보고 들으며 배우는 자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뒤낮(오후)에 밖에 나가 일을 보았는데 여러 사람들로부터 아주 기쁜 기별을 들었습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님께서 토박이말을 살리는 이끎 교육청이 되도록 힘을 모으자는 말씀을 하셨다고 말이지요. 기별을 듣고 가장 먼저 김수업 스승님이 생각났습니다. 이 기별을 누구보다 반기고 기뻐하셨을 것입니다.

 

서두르지 말고 하나씩 해 나가라는 스승님 말씀을 되새기며 여러 사람의 힘과 슬기를 모을 수 있도록 더욱 마음을 써야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모여서 씩둑 떠들 틈이 있으면 가서 책이라도 읽어라.(고려대 한국어대사전)

-회의 중에 가만히 있던 그가 씩둑 한마디 하자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표준국어대사전)

 

4351해 온가을달 열하루 두날(2018년 9월 11일 화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