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3℃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1.6℃
  • 맑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5.8℃
  • 맑음고창 23.7℃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2℃
  • 맑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서울을 미술관으로 만든다고?

서울 기념조형물과 기념비를 말한다…「서울은 미술관」콘퍼런스

[신한국문화신문= 최미현  기자] 서울시는 기념조형물과 동상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토론의 장, <제3회 서울은 미술관 국제콘퍼런스>를 오는 9월 13일(목),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 연다고 밝혔다.

 

「서울은 미술관」 국제콘퍼런스는 도시 공간에 예술적 상상력과 인간적 정취를 담기 위해 서울시가 2016년부터 추진 중인 「서울은 미술관」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해 3회째 개최된다.

 

올해 국제콘퍼런스의 주제는 ‘기념조형물과 동시대 공공미술’로 역사적 기념비, 동상, 기념조형물의 세계적 동향과 바람직한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이다. 특히 국내외 기조연설, 남북한의 동상과 기념비를 작가적 시각에서 살펴 본 렉쳐 퍼포먼스 등 다양한 방식으로 주제에 접근한다. 콘퍼런스를 통해 공공미술로서 기념조형물과 기념비가 가지는 의미를 확인하고, 현시대 도시 공간에서 시민들과 어떻게 상생해야 하는지에 대해 토론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독일 ‘홀로코스트’ 사례를 통해 집단기억에 대해 연구하고 저술한 책『기억의 지도』의 저자이자 세계적인 석학 미국 버지니아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제프리 K. 올릭(Jeffrey K. Olick)이 ‘난처한 과거를 기념하며 : 재현의 문제와 가능성’을 주제로 국외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국내 기조연설자는 제4회 광주비엔날레 예술 감독이자 1980년대 민중미술을 이론적으로 체계화한 ‘현실과 발언’ 창립동인인 성완경 인하대학교 조형예술학과 명예교수가 ‘예술의 사회적 전환 이후 공공미술’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준비하였다.

 

이 밖에 국내외 전문가들이 각 주제에 따른 발표와 토론을 통해 기념조형물에 대한 동시대적 흐름을 공유하고「서울은 미술관」프로젝트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초청된 연사들은 독일, 미국, 영국, 러시아, 한국과 북한의 사례를 통해 각 나라별 기념조형물과 동상의 현황을 소개하고 ‘기념조형물과 동시대 공공미술’이라는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또한, 이번 국제컨퍼런스는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기혜경 운영부장이 오전 좌장을, 미술사학자이자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조은정 회장이 오후 좌장을 각각 맡아 컨퍼런스의 전문성을 높일 예정이며, 세계적인 공공미술 도시 ‘서울’로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념조형물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담론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을 기대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서울시 디자인서울 홈페이지(design.seoul.go.kr)에서 사전등록하거나 현장신청하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제3회「서울은 미술관」국제콘퍼런스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070-7778-0600)

 

서정협 문화본부장은 “이번 국제콘퍼런스는 서울시 기념조형물과 동상, 기념비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기념조형물이 가지는 의미와 가치를 어떻게 보존하고 발전해 갈 것인가를 논하는 중요한 회의다”라며 “콘퍼런스를 통해 서울시 공공미술 정책에 대한 바람직한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