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1.5℃
  • 흐림강릉 13.9℃
  • 박무서울 12.4℃
  • 흐림대전 12.7℃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헌책방으로 떠나는 문화 여행, 대구 물레책방

[우리문화신문=최미현 기자] 대구 수성구에 특별한 동네 서점이 있다. 물레책방이 그곳이다. 겉에서 보면 헌책방이지만, 안에 들어가면 각종 문화 행사가 열리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순환과 상생을 의미하는 ‘물레’라는 이름처럼, 수많은 책이 물레책방에 드나든다.

 

서가를 천천히 걷다 보면 헌책방이 주는 소소한 낭만이 느껴진다. 책방지기가 특별히 아끼는 책은 손님들과 나눠 보기 위해 판매하지 않는다. 대구 문인의 작품이 있는 서가도 특별하다. 물레책방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열지만, 저녁에 불을 밝히는 날도 적지 않다.

 

영화 상영회, 콘서트, 저자와 만남 등 매달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물레책방이 자리한 수성구에는 데이트 코스로 유명한 수성못이 있다. 평일에는 고즈넉한 이곳이 주말이면 흥겨운 버스킹 명소로 변신하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쓴 이상화 시인을 기리는 상화동산과 시문학거리도 조성됐다. 수성못 앞 들안길먹거리타운에서는 대구를 대표하는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대덕산 아래 들어앉은 대구미술관, 새로 단장한 고모플랫폼208, 웅장한 영남제일관까지 둘러보면 문화와 함께한 풍요로운 가을 여행이 완성된다.

문의 : 수성구청 관광과 053)666-4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