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8℃
  • 박무대전 14.6℃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6.3℃
  • 박무광주 12.3℃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0℃
  • 흐림보은 9.2℃
  • 구름조금금산 13.1℃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내가 지금 도대체 정말 무엇인지?

석화대표시 감상과 해설 37

[우리문화신문=석화 시인]

 

                                                              <연변라지오텔레비죤신문>, 1997년 5월

 

 

작품 해설

예술이란 그 분야를 막론하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도전정신과 그것을 내 것으로 하려는 의지를 필요로 한다. 쉽게 서정이라 불리는 자칫 무력한 시풍에서 벗어나 사물을 기호화하고 끊임없이 뻗어 가는 정신세계를 시로 끌어들이려는 그의 노력은 그래서 귀한 것이다.

 

산문형태로 씌여진 위의 시는 시인의 언어적 탐구가 외적 세계에 대한 응전의 방식과 연관지어보려는 노력과 맥을 같이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한국에 사는 우리가 읽어도 전혀 이질감이나 시적 성취 면에서 떨어지지 않음을 위의 시에서는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모더니즘적인 시적 세련됨은 물론이요, 시인의 사물을 바라보는 엄정한 내부의 시선이 항상적으로 유지되고 있음도 알 수 있다. [임헌영(한국 문학평론가) <중국조선족 시인 석화의 작품세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