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0.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3.7℃
  • 흐림울산 4.7℃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6.2℃
  • 흐림고창 3.7℃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1.0℃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편지

4000.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천회 맞으며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지난 2004년 6월 4일 시작한 우리문화편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가 오늘로 드디어 4천회를 맞이했습니다. 무려 열다섯 해를 정신없이 달려 왔습니다. 2007년 4월 7일 1,000회, 2011년 1월 4일 2,000회를 넘으며 독자들께 인사를 드렸으며, 2015년 4월 10일 3,000회를 넘기고 2016년 7월 18일 3,333회 작은 잔치를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4,000회 고개를 넘게 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를 토대로 《하루하루가 잔치로세》(인물과사상사, 2011)라는 첫 책을 펴내 문화관광부 추천도서로 뽑혔고, 이후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인물과사상사, 2012), 《아름다운 우리문화 산책》(인물과사상사, 2017)까지 모두 3권의 우리문화 관련 책을 펴냈습니다. 15년을 하루 같이 달려온 우리문화편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를 통해서 우리의 얼을 말하고, 배달겨레의 삶꽃(문화)을 이야기 한 시간은 행복했습니다. 더 나아가 겨레의 삶꽃 그 바탕이 되는 우리말은 물론 세시풍속과 옷, 그리고 먹거리, 살림살이, 굿거리, 문화재와 함께 역사와 민족, 그에 따르는 항일독립운동까지 쉼 없이 톺아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가 4즈믄 번(4,0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독자 여러분의 큰 사랑이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끊임없이 후원금을 보내주시고, 작은 행사라도 할라치면 득달같이 달려와서 함께 기뻐해주시던 그 순간들을 잊을 수 없습니다. 특히 2015년 4월 9일 인터넷신문 <대자보> 이창은 발행인이 “한국문화 소개하는 글쓰기 3천회, 기네스북에 올라야”라는 글을 써서 축하해주었을 때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이제 우리문화편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는 4천회에 머무르지 않고, 5천회, 1만회를 넘어서는 날도 맞이할 것이란 다짐을 해봅니다. 독자여러분 그 때까지 우리 함께 손잡고 나가지 않으시렵니까?

 

다시 읽어보면 좋을 편지

2905. 사랑하는 이에게 얼레빗을 선물할까?

 

이창은 <대자보> 발행인의 축하글 읽기

 

한국문화 소개하는 글쓰기 3천회, 기네스북에 올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