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2 (토)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11.1℃
  • 연무서울 6.8℃
  • 연무대전 5.3℃
  • 연무대구 5.1℃
  • 연무울산 11.0℃
  • 연무광주 8.5℃
  • 연무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11.7℃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3℃
  • 흐림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항일독립운동

부산 금정구, '여기가 독립유공자의 집입니다'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3.1만세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돌을 맞아 지난 27일 독립유공자 권숙린, 최종근, 손한조의 유족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붙이고 나라를 위한 헌신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독립유공자 권숙린(1877∼1939)은 경남 산청 출신으로 1919년 동생 권숙봉 등이 독립 만세 시위운동을 하다 단성주재소에 유치되자 주민 50여명과 함께 우성내리 시장에 모여 시위운동으로 투옥된 사람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하는 등 활동을 벌이다가 체포돼 징역 3년 6월의 옥고를 치렀다.

 

독립유공자 최종근(1924∼2017)은 경남 창원 출신으로 1943년 5월 창원에서 국제변혁과 독립운동을 목적으로 동지들과 협의하는 등의 활동을 한 혐의로 1945년 2월 체포돼 광복을 맞을 때까지 옥고를 치렀다.

 

 

독립유공자 손한조(1892∼1953)는 경북 청도 출신으로 청도군 운문면에서 김진효, 김종태 등이 주도하는 만세 운동에 참여해 시위군중과 독립 만세를 고창하다 체포돼 6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독립유공자의 집에 명패를 직접 붙인 정미영 구청장은 "3.1만세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돌을 앞두고 독립유공자 유족의 가정을 방문해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금정구는 3월까지 독립유공자들의 명패를 붙이고 이후 순차적으로 민주 유공자와 국가유공자 명패 붙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