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9.7℃
  • 박무서울 5.6℃
  • 박무대전 6.6℃
  • 연무대구 9.4℃
  • 연무울산 10.2℃
  • 박무광주 6.4℃
  • 맑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7.4℃
  • 연무제주 12.5℃
  • 흐림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신문=고명주 작가] 

 

연길 새벽시장​

 

빙관* 앞 새벽시장

난 그 새벽시장이

참 좋다.​

 

아침마다 들려

또우짱*과 요우티아오* 먹으며

각지에서 키운 먹거리를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참 행복하다.​

 

저 먹거리, 팔거리 속에

수많은 사연이 차고 넘치리

자두 하나 달걀 한 줄

참외 송이버섯…….​

 

오고가는 사람들

아침거리 준비하러 온 암씨들

한 손에 또 한 손에 두둑이 들고

걸어간다.​

 

자식들 아침거리 준비해서

오손도손 먹을 생각하며

걸어들 간다.​

 

사고파는

삶의 흥정 소리가

신선한 아침공기와

만나 가슴을 촉촉이 적신다.

 

누가 오라하지 않았어도

그저 있으면 좋은

새벽시장​

 

그 삶을 통해

아이들 키우고

내일도 이곳에 와서

새벽시장을 준비하겠지.​

 

들어오다

좋아하는 참외를

한 근 샀다.

덤까지 받은 자두​

 

저것이 나에게

오기까지 수없는 땀으로

범벅되었을…….

그 수고스러움을

한 움큼 들고

새벽시장을 나온다.

                               -  2018년 8월 연길

 

* 빙관(宾馆) : 호텔

* 또우짱(豆浆) : 중국의 콩국(두유)

* 요우티아오우짱(油条) : 기름에 튀긴 꽈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