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서양의 고전과 한국의 전통음악이 만난 어린이날 가족 국악극

국립국악원 어린이날 맞이해 셰익스피어 고전 다룬 <십이야>
가족 국악극으로 선보여, 5.3.(금)부터 5.5.(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이 어린이날을 맞이해 셰익스피어의 고전 ‘십이야’를 가족 국악극으로 꾸며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2017년 서울시극단에서 초연한 희극 <십이야>를 가족 국악극으로 새롭게 꾸며 오는 5월 3일(금)부터 5일(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 올린다.

 

서울시극단과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만남

셰익스피어의 고전을 우리 음악으로 더욱 친근하고 재미있게

 

이번 공연은 ‘국악으로 만나는 셰익스피어’라는 부제에 맞게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쉽고 즐겁게 볼 수 있는 공연으로 구성했다. 쌍둥이 남매 바이올라와 세바스찬이 폭풍으로 인해 ‘일리리아’라는 도시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랑과 우정의 이야기를 담은 이번 작품은 셰익스피어의 <십이야>를 원작으로 서울시극단이 2017년 초연했다.

 

 

올해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연주로 우리 음악의 선율을 더해 재미와 친근함을 높일 예정이다. 공연 초반 관객이 직접 무대에 올라가 참여하고 배우들도 객석으로 내려와 함께 호흡하는 무대 연출로 극의 즐거움을 더한다. 또한 ‘십이야’ 이야기를 전하는 유쾌한 광대들의 즐거운 노래와 안무가 정극의 무게감을 덜어줄 예정이다.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출연하는 광대들이 <십이야>의 등장인물로 변해 톡톡 튀는 국악과 만나 흥미롭게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어서, 어린이날을 맞이한 관객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악과 연극 분야의 젊고 참신한 전문가들 뭉쳐

“동화 속에 있는 듯 알록달록한 사랑스러운 색감의 무대”

“장면 장면을 즐거운 놀이로 상상”

 

 

 

 

음악감독과 편곡은 다양한 국악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태원 작곡가가 맡았으며, 연주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이 맡아 이번 작품의 음악적 완성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작품은 대학로에서 다양한 연극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김수희 연출과 극작과 연출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감각을 보이는 오세혁 작가의 참여로 완성됐다. 극중 모든 배역은 서울시극단의 배우들이 맡아 수준 높은 연기력으로 극적인 재미와 작품의 깊이를 더할 계획이다.

 

김수희 연출은 “배경, 소품, 의상을 모두 광대 콘셉트로 맞춰 마치 동화 속에 있는 듯 알록달록하고 사랑스러운 색감의 무대를 만들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췄지만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음악극이다. 다시 무대에 올리게 되어 더욱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각색을 맡은 오세혁 작가는 “장면 장면을 즐거운 놀이로 상상했다. 여행도, 싸우는 것도, 모든 것이 다 즐거웠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서양의 고전 작품이 우리 전통 음악의 선율을 만나 색다른 재미와 감동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며 “이번 작품을 통해 어린이날, 온 가족이 함께 행복한 추억으로 기억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날을 맞이해 국립국악원이 선보이는 가족 국악극 <십이야>는 오는 5월 3일(금)부터 5일(일)까지 주중 19시, 주말 13시와 16시에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만날 수 있으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과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전석 2만원, 6살 이상 관람 가능 (문의 02-580-3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