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초등 돌봄 정책에 대한 시민의 생각은?

4.15~5.14 한달간 누구나 참여 가능. 의견수렴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서울시는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서울시가 묻습니다>’에서 “걱정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서울, 어떻게 만들까요?” 라는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을 개설한다. 4.15~5.14 한달간 의견을 수렴하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동 안건에 대해 5000명 이상이 참여하면 박원순 서울시장이 답변한다.

 

시는 지난 3월 “서울시 온마을 아이돌봄 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공적돌봄을 확대하고 촘촘한 초등돌봄 생태계 구축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정책은 맞벌이 가정 증가와 핵가족화로 가정양육 기능이 약화되는데도 공적 부문에서 이를 뒷받침하는 정책이 충분치 못해, 돌봄 사각지대가 심화되고 있다는 문제 인식에서 출발했다.

 

특히, 우리나라 초등학교 아동에 대한 공적 돌봄비율(13.9%)은 OECD국가 평균(28.4%)의 절반도 안되는 현실에 놓여 있어, 아동 인권, 부모의 일․생활 균형, 저출생 등 여타 사회문제를 심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이유로 그간 ‘민주주의 서울’에는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비롯한 돌봄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정책적 요구와 아이디어가 제안되어왔다. 이에 금번 ‘민주주의 서울 <서울시가 묻습니다>’를 통해 “걱정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서울, 어떻게 만들까요?” 라는 주제로 공론장을 열었다.

 

또한, 오는 4.25(목)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초등 방과후 돌봄의 해답찾기’를 주제로 초등돌봄 정책에 관한 <청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청책토론회에는 지역에서 초등돌봄에 종사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물론, 서울시 초등돌봄 정책에 관심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김규리 서울시 민주주의서울 추진반장은 “맞벌이 부부 육아, 마을 돌봄, 방과 후 아이돌봄 등 <민주주의 서울>에 아이돌봄과 관련된 시민의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고 있다.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수렴해 시민에게 필요한 정책을 발굴하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한 것”이라며 이번 ‘서울시가 묻습니다’ 의 취지를 밝혔다. 또한, “민주주의 서울은 시민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창구가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http://democracy.seoul.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