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7℃
  • 연무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1.7℃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24.8℃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국립해양박물관-국립광주박물관-국립제주박물관 업무협약 맺어

전통부터 현대를 아우른 해양문화 규명을 위해 손 맞잡기로 약속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주강현),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은 지난 5월 9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해양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해양문화 분야 전문 국립박물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운힘다짐풀이(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2012년 해양문화 진흥을 목적으로 개관한 국립해양박물관은 명실상부 국내 해양문화의 중심이라 할 수 있다. 국립광주박물관은 최근 신안해저문화재 1만 7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으로부터 이관 받는 등 ‘아시아 도자문화 실크로드의 거점’으로 발돋움 중이다. 그동안 제주의 역사와 생활을 다루어온 국립제주박물관은 향후 대양과 세계 섬 문화까지 그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세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양 문물교류 및 생활사 관련 사업을 수행하면서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공동 사업을 펼쳐나가기로 약속하였다.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은 “이번 국립박물관 간 협약이 글로벌 해양강국으로서 고대부터 현대를 아우른 기반연구와 더불어 해양문화유산의 가치를 보존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김승희 국립광주박물관장 역시 “세 기관의 강점을 융합한다면, 해양을 주무대로 삼았던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밝혀질 것”이라고 희망하였다. 아울러, 국립제주박물관 김유식 관장은 “세 기관이 협력할 수 있는 과제 발굴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식을 참관한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이 협약이 해양강국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밝히고 세계에 알리는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이 업무협약이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국립중앙박물관 차원에서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을 다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