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2.0℃
  • 연무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2.4℃
  • 맑음고창 22.4℃
  • 박무제주 19.7℃
  • 맑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2.1℃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600여종 추억의 잡지 특별전 보러갈까?

5.14(화)~28(화), ‘서울책보고’ 입점 헌책방에서 수십 년간 수집한 잡지 전시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지난 3월 개관한 국내 최초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는 5월 14일(화)~28일(화),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발간된 600여 종 1200권 이상의 잡지를 볼 수 있는 특별 전시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를 개최한다.

 

‘서울책보고’는 단순히 헌책을 사고 파는 공간이 아닌 헌책의 가치를 전하고 보존하는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전은 ‘서울책보고’에 입점한 헌책방 운영자들이 수십 년간 수집한 잡지를 모아 보여주는 전시로, 그동안 헌책방에 가야만 볼 수 있었던 추억의 잡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이다.

 

이번 특별 전시에서는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발간된 취미 관련 잡지, 여성지, 패션지, 아동지, 문예지, 교양지 등 다양한 영역의 잡지 창간호 300여 종이 전시된다.

 

또한, 한 헌책방 운영자가 수년에 걸쳐 수집한 1970~80년대 주간지 붐의 대표주자「선데이 서울」 폐간호 포함 589권을 비롯해 「여성동아」,「주부생활」,「여성중앙」,「주간여성」,「영레이디」등 다양한 여성지·패션지 전시를 통해 그 시대의 대중문화와 시대상을 엿보는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이 외에도 교양잡지, 아동청소년 잡지, 영화잡지, 문예지 등 전 영역에 걸친 주간지·월간지 수백 종이 전시되어 장년층에게는 추억을 젊은 세대들에게는 헌책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을 기대한다.

 

그동안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오래된 잡지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책이 보물이 되는 신개념 헌책 문화공간 ‘서울책보고’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로 의미가 있다. 더욱이 이번 특별 전시를 통해 선보인 잡지들은 보존용 잡지를 제외하고 ‘서울책보고’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책보고 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06) 또는 서울책보고(02-6951-4979)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전시는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없었던 지나간 시대의 다양한 잡지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며, “앞으로도 ‘서울책보고’는 헌책방과 상생하며, 헌책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전시 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