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0.3℃
  • 흐림강화 19.1℃
  • 맑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7℃
  • 구름조금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토박이말 맛보기1]-19 갑작죽음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하루가 길다고 느끼시는 분도 있을 테지만 저는 하루가 참 짧게 느껴집니다. 해야 할 일들을 다 한 다음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다보면 어느 새 날이 바뀌어 있곤 합니다. 마실도 다녀오고 잠도 좀 일찍 자야지 생각을 하지만 일을 하다보면 그렇게 못 하는 날이 많습니다.

 

어제 들갈무리틀(유에스비)을 아주 못 쓰게 되었다는 것을 알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거기 들어 있던 일감들을 못 쓰게 된 것도 그렇지만 들갈무리틀도 다시 사야 합니다. 제가 즐겨 쓰는 슬맘그림(씽크와이즈)도 새로 깔아야  해서 서울로 보냈습니다. 여러 날을 기다려야 하니 그 동안 일을 하는데 어려움이 좀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이 죽고 사는 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데 몬(물건)도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제 들갈무리틀의 갑작죽음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루 하루 갈무리를 잘하며 살아야겠습니다. 흔히 '돌연사'라고 하지요. 하지만 저는 '갑작죽음'이 훨씬 쉽습니다. 앞으로 이 말을 쓰는 분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