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8 (토)

  • 흐림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1.9℃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차창 밖 빛나는 ‘섬의 군락’, 군산 고군산군도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군산 고군산군도 가는 풍속도가 백팔십도 바뀌었다. 최근에는 차를 타고 섬 깊숙이 들어선다. 선유도와 장자도 등 주요 섬은 시내버스도 오간다. 현수교인 고군산대교가 신시도와 무녀도를 연결하면서 뭍과 섬이 한 몸이 됐다.

 

고군산군도는 57개 섬으로 이뤄진 섬의 군락이다. ‘신선이 노닐던 섬’인 선유도를 대표로 장자도, 대장도, 무녀도 등 수려한 해변과 어촌 풍경을 간직한 섬이 이어진다. 대장도 대장봉(142m)에 오르면 고군산군도를 잇는 길과 다리, 섬과 포구가 한눈에 다가선다. 교통이 편리해졌지만 고군산군도는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천천히 둘러봐야 진면목이 드러난다.

 

 

선유3구 골목과 남악리는 어촌 풍경이 정겹다. 명사십리해변의 ‘선유낙조’는 고군산군도의 으뜸 풍경으로 꼽힌다. 선유1구 옥돌해변의 해변데크산책로는 호젓하게 걷기 좋다. 무녀도의 쥐똥섬은 간조 때 길이 열리며 갯벌이 드러난다. 군산 여행 때는 일제강점기 흔적이 남은 신흥동 일본식 가옥과 시간여행마을, 경암동철길마을 등이 추억 나들이를 돕는다.

문의 : 고군산군도관광탐방안내소 063)465-5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