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3.9℃
  • 연무서울 7.8℃
  • 대전 12.2℃
  • 연무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15.4℃
  • 박무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2.9℃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9.2℃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닫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토박이말 맛보기1]-40 고운때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지난 닷날(금요일)은 진주교육지원청에서 마련한 '진주내음 물씬 나는 토박이말 교육' 닦음(연수)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앞낮(오전)에는 제가 '쉬운 배움책'과 아랑곳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옛날 배움책에 나온 토박이말로 된 쉬운 갈말(학술어)을 몇 가지 보여 드리고 쉬운 말로 된 배움책을 만드는 것이 우리 아이들을 행복으로 이끌 지름길이라는 제 말에 많은 분들이 고개를 끄덕여주셨습니다. 

 

이야기 끝에 토박이말을 살려 일으켜 북돋우는 일에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 모임인 사단법인 토박이말바라기에서 하는 일을 알리는 알림종이(소식지)와 들기바람종이(회원가입 신청서)를 나눠 드렸는데 네 분이나 모람(회원)이 되어 주셨습니다. 게다가 모임돈(회비)까지 절로 빠지게 해 주셔서 짜장 고마웠습니다.  모람이 되어 주시고 모임돈을 내어 주신 오은숙 교장 선생님, 손영심 선생님, 조현정 선생님, 조은경 선생님께 고마운 마음 가득 담아 절을 올립니다.^^

 

뒤낮(오후)에는 박용식 교수님께서 '땅이름 속에 담긴 토박이말'과 아랑곳한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땅이름에 남아 있는 옛날 말, 여러 고장에 있는 땅이름 풀이는 말할 것도 없고 제가 살고 있는 진주의 땅이름을 재미있게 풀이해  주셔서 참 좋았습니다. 아이들에게 들려 줄 이야깃거리가 많아져서 들으신 분들이 모두 기분이 좋았을 것입니다. 

 

이레끝(주말)에는 시골 집에 다녀왔습니다. 집앞 냇가에는 들살이(야영)를 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아 시끌벅쩍했습니다. 비가 온 뒤라서 그런지 물도 많고 깨끗했습니다. 일거리가 있었는데 엿날(토요일) 늦게 들어가는 바람에 못 하고 밝날(일요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 했습니다. 마당에 있는 잔디와 둘레에 있는 풀을 베었습니다. 땀에 흠뻑 젖을 만큼 힘이 들었지만 깔끔해진 집을 보며 땀을 흘린 보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토박이말은 우리말의 남다른 맛을 느낄 수 있는 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때'는 그것이 적든 많든 '더러운 것'으로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는 그렇지 않으셨나 봅니다. 조금 묻은 때를 '고운때'라고 했으니 말입니다. 이 말과 맞서는 말인 '찌든 때'도 '찌든때'처럼 낱말로 홀로 세울 수 있겠다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