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2℃
  • 흐림서울 8.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11.6℃
  • 흐림광주 10.7℃
  • 맑음부산 12.6℃
  • 구름많음고창 11.7℃
  • 맑음제주 12.9℃
  • 흐림강화 5.5℃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닫기

사진 나들이

가을을 손짓하는 붉게 물든 포천의 사과나무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도 가을을 느끼게 하지만 과일이 익어가는 것 만큼 확실하게 계절을 느끼게 해주는 것도 없다. 경기도 포천 이동면의 한 과수원에  탐스럽게 달린 사과 빛깔이 불그스럼한게 곱다. 올해는 한가위가 예년보다 빨라 차례상에 완전히 익은 햇과일을 올리기 어려워 보이지만 이곳의 사과나무에는 바로 따서 먹어도 좋을 만큼 탐스런 사과가 주렁주렁 열려 '가을'을 성큼 느끼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