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8.5℃
  • 흐림강릉 19.8℃
  • 맑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조금대구 22.4℃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1℃
  • 맑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일제가 왜곡한 ‘장승’과 ‘벅수’ 이야기

한민족 맨 첫 돌‘벅수’

이빨을 드러낸 험상궂은 얼굴이지만 웃음 띤 표정
[일제가 왜곡한 ‘장승’과 ‘벅수’ 이야기 21]

[우리문화신문=황준구 민속문화지킴이]  우리 조상들이 맨 처음으로 '돌'을 사용하여 만든 수호신(守護神)의 모습은 선사시대(先史時代)의 것으로 추정되는, 강원도 양구군 남면 '가오자기'마을(佳伍作里) 어귀의 '광치고개'(廣峙嶺)에서 길목을 지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선돌멩이'(立石, menhir)로 짐작이 된다. '가오자기'의 '선돌멩이'는 '38선'을 지키기 위한 탱크저지선을 만드는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기원전 1,000여년 무렵 청동기시대에 만들어진 지배자들의 무덤으로 알려진 ‘고인돌'(dolmen)들과 함께 1969년에 발견이 되어 처음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선사시대 '원시신앙(原始信仰)‘의 수호신상으로 제작된 '선돌멩이'(立石)는 250cm의 높이와 155cm의 너비, 80cm의 두께로 육중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눈썹이 치켜 올려져 있는 모습이 마치 절집의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연상하게 한다. 눈, 코, 입은 오목새김으로 되어있고, 입술은 사악함을 쫓기 위하여 이빨을 드러낸 험상궂은 듯한 얼굴이면서도 전체적으로는 웃음 띤 표정을 하고 있다.​

 

본디 '선돌멩이'의 앞가슴에는 짐승과 물고기를 연상시키는 여러 가지 동물들의 모양이 흐릿하게 오목새김 되어 있었으나 지금은 그 무늬들을 찾아 볼 수가 없다. 세월을 이겨낸 이끼와 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방법으로 독한 화공약품을 써서 '벅수'의 몸체를 강제로 닦아내는 과정에서 무늬들은 모두 흔적 없이 지워졌다. 지금은 '선돌멩이'의 입술 아래쪽과, 왼쪽 가슴 부위에 이름 모를 '새'(鳥)를 오목새김한 자국만 겨우 찾아볼 수 있어 안타깝다.​

 

선사시대의 우리 조상들은 태양을 숭배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앙적인 표현을 하기 위하여 말'(言語)을 만들어 서로 주고받거나, 무늬를 만들어 서로의 생각을 느낄 수 있도록, 일정한 부호를 만들어 사용하였고, 시각적인 표현으로는 사람의 모습이나 짐승들의 모습을 돌에 새기거나, 그림으로 그린 것으로 보인다. 글씨(文字)가 없었던 시대의 사람들이 기록을 남길 수 있었던 수단과 방법의 하나였다. 선사시대에서 역사시대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짐승과 인간을 표현 하였던 모습이 글자의 꼴로 변화되고 만들어져 돌에 새기게 되기까지는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였을 것이다. ​

 

수호신으로 구체화하기 위한 노력으로는 '벽사(辟那)‘ 기능과 신앙적인 기능을 표시하기 위하여 특정한 무늬나 그림을 그려서 표현한 결과의 산물로 남겨진 것이다. '선돌멩이'는 선사시대 때, 바위에 그려진 암각화들처럼 한민족의 정체성과 ‘뿌리찾기’(역사)를 밝혀내는 귀중한 민속자료라고 할 수 있다. 지금은 강원도 양구군의 선사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다. 양구사람들은 '선돌멩이'를 '선돌맹이'라고 부른다. ​

 

본디 ‘가오자기’ 마을은 양구군의 하동면 지역 이었으나 일제강점기 때 일제에 의하여 ‘가오작리(佳伍作里)’로 바뀌었다. 실내에 고이 모셔져야할 국보급의 보물임을 알아차리는 학자들이 없다. 우리의 민속문화재는 언제나 ‘찬밥’신세다. 참으로 안타깝고 아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