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8.9℃
  • 흐림강릉 7.6℃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0.1℃
  • 맑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2.6℃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3.4℃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9.5℃
  • 구름조금금산 8.5℃
  • 맑음강진군 10.5℃
  • 흐림경주시 8.9℃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닫기

사진나들이

오랜 세월 파도ㆍ비바람이 만든 두무진 절경

명승 제8호 두무진, 아름다운 자연과 조물주의 솜씨에 무아지경

[우리문화신문=조판형 기자]

 

 

 

 

 

 

명승 제8호. 두무진은 백령도 북서쪽 약 4㎞에 걸친 해안선에 따라 오랜 세월동안 파도와 비바람에 깎여 만들어진 높이 50여m 안팎의 규암절벽을 일컫는 이름이다. 두무진이라는 명칭은 ‘뾰족한 바위들이 많아 생김새가 머리털 같이 생겼다’하여 두모진(頭毛鎭)이라 칭하였다가 뒤에 ‘장군머리와 같은 형상을 이루고 있다’하여 두무진(頭武鎭)이라 개칭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두무진에 솟아 있는 바위들은 그 모양에 따라 코끼리바위ㆍ장군바위ㆍ신선대ㆍ선대암ㆍ팔각정 등의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다. 1612년(광해군 4)은 선대바위를 보고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그의 《백령지 (白翎誌)》에서 극찬했을 정도로 기암괴석의 모양이 기이하고 훌륭하다. 석양에 고깃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두무진을 바라보면 그 아름다운 자연의 조화와 조물주의 솜씨에 정신을 잃고 무아지경으로 들어가게 된다.

 

두무진을 이루고 있는 암석들은 원생대 진현통(8억 5천만 년 전)에 속하는 백색-암회색 사암 또는 규암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암은 분급( 퇴적물이 물이나 바람에 의하여 운반될 때 알맹이의 크기에 따라 나뉘는 것)이 매우 양호하고 층리(퇴적을 이루는 암석의 겹친 상태)가 잘 발달하였다. 특히, 이 지역은 북서계절풍의 영향을 직접 받은 곳이어서 해식작용(海蝕作用, 파도ㆍ해류 등에 의해 해안이 깎이는 현상)이 극렬하게 일어나며 높이 50m에 달하는 해식애(海蝕崖)가 연장 4㎞의 기암절벽을 이룬다. 그리고 선대암 남쪽 약 80m 지점에 있는 만입부의 파식대에는 밀물 때 바다물 거품이 작은 만입부에서 불어 오르는 돌개바람(회오리바람)에 의해 하늘 높이 솟아올라 함박눈처럼 내리는 현상이 있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다.

 

기자정보

조판형 기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문화채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문화유산채널 사진작가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