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4.6℃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9.8℃
  • 흐림대구 8.6℃
  • 울산 11.8℃
  • 광주 9.8℃
  • 부산 13.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K-술 조명하는 ‘2021 세계술 컨퍼런스’, 고려대에서 열어

우리술문화원 주최, 25~26 이틀 동안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최근 한국에서 생산되는 제품과 문화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음식에서도 과거 세계인의 관심 밖에 머물렀던 한식이 새롭게 부각되면서 수출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에서 생산 공급되는 주류, 곧 'K-술'에 대한 나라 안팎 관심도 점차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의 오랜 발효 기술을 기반으로 이어져 온 전통주 K-술이 세계로 뻗어가고 뿌리내릴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우리 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세계인의 술로 도약하기 위한 두 번째 국제 학술행사가 서울에서 열린다.

우리술문화원이 25일과 26일 이틀 동안 고려대학교에서 2021 세계술 컨퍼러스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리술문화원이 주최하고, 캘리포니아 우리술문화원의 주관으로 열리며 '한국의 술, 세계 속 무형문화유산으로서 의미와 역할'을 주제로 진행한다. 한국 술의 전통과 문화유산으로서 잠재적 값어치에 대한 학술적인 검토가 있은 후 현장 경험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다담마이크로 롯데칠성음료가 후원에 나섰다.

첫날에는 인도네시아 이다 바구스 구남 우다야나대학교 교수와 이브스 파니엘 벨기에 람빅구에즈협회 의장, 패트릭 맥거번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교수가 나란히 축사를 한다. 이어 신현규 K-문화융합협회 이사장이 기조문을 전달한다. 이후 학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K-술을 집중 조명한다.

 


이화선 우리술문화원장이 '한국의 술, 전통의 역동적 변화와 잠재적 경제 가치'에 대해 첫 테이프를 끊는 데 이어 마이어드 닉 크라이스 하일랜드앤아일랜드대학교 교수가 벨기에 맥주를 예로 들어 K-술을 비롯한 무형문화유산을 보존하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인류 보편적인 시각에서 접근한다.

손석주 동아대학교 교수는 '고대 인도와 식민지기 인도의 술'을 주제로 강연에 나서며, 유철인 제주대학교 교수가 '무형문화유산으로서 술과 음식'이라는 주제 아래 제주의 고소리 술과 일본 오키나와의 아와모리를 조명한다.

브라질의 나가 레쉬 국제양조마스터가 산업 현장에서 '자원순환 맥주, 게임의 법칙을 바꾸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기후변화 속 양조업계가 직면한 도전과 창조 역량에 대해 강연한다.

리하베스트의 알렉스 민 대표가 '지속가능한 환경, 지속가능한 식품으로서 술'을 내용으로 첫날 강연을 마무리한다.

둘째 날은 전 세계에서 K-술을 생산하고, 보급해온 주역들과 함께 K-술의 확산 가능성을 막걸리와 청주, 소주의 세 갈래로 나눠 모색한다.

맨 처음 초청강연으로는 충남 홍성군의 농업회사법인 별빛드리운못이 한국 전통 막걸리의 담금 과정을 소개하고, 뉴욕에서 하나막걸리의 앨리스 전 대표가 참석해 브랜드 탄생 스토리를 들려준다.

제1세션 '막걸리'에서는 미국 동부에 위치한 코네티컷주의 제프 루비지와 서부의 캘리포니아주를 대표해 태이 박이 발표에 나서고, 제2세션 '청주'에서는 호주를 대표해 더술컴퍼니의 줄리아 멜로와 핀란드 헬싱키의 존 알렌이 현장 경험을 공유한다. 제3세션 '소주'에서는 특별 순서로 서울무형문화재 제 8호였던 고(故) 김택상 선생의 추모 영상과 함께 고인이 혼신을 다해 빚어 온 '삼해소주'가 소개된다.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토끼소주의 브랜든 힐 대표가 창업 배경과 성장 과정을 들려준다.

둘째 날은 세션마다 줌(Zoom)을 통해 발제자들과 전 세계인들이 질의응답 하는 순서가 마련돼 있다. 행사를 주관하는 박선욱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교수는 '2018년에 이어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막걸리 등 한국의 술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남,북한이 공동 등재될 수 있게 디딤돌을 놓는 자리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국의 국제 위상 상승과 함께 K-술에 대한 국제적 관심도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하며 '그런 만큼 제조기법과 함께 K-술의 전통과 문화에 대한 다각적인 고찰을 꾸준히 계속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등 자세한 안내는 홈페이지에 마련돼 있으며, 온라인 연결은 홈페이지로 하며 참가 ID는 882 6986 1888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