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시조 350] 소나무

2018.01.14 23:07:12



[우리문화신문=김리박 시조시인] 


 


소 나 무

 

 

            소나무 푸르름에 속을 비추어서

 

          모자람 없었는지 새삼스레 따지느니

 

          믿나라 참는 아픔을 언제면 풀어 주나




                                      *믿나라 : 조국, 본국, 모국




김리박 시조시인 ribak@hera.eonet.ne.jp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