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에게 촉각으로 해설해주는 스타트업 개발

2020.12.02 11:52:25

서울시, 스타트업 아이디어로 생활불편 해결 구현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서울시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로 시각장애인과 저시력자를 위한 ‘경복궁 점‧묵자 촉각그림 관광카드’를 개발했다. 경복궁 내 경회루, 근정전 등을 촉각으로 느끼고 상상할 수 있도록 만든 문화해설 입체카드다. 점‧묵자로 설명도 표기했다. 12월 말이면 실제 이용할 수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내 엘리베이터 앞 바닥엔 휠체어‧유모차 이용자 등 교통약자 우선탑승을 유도하는 안내사인을 그려 넣는다. 아이들이 지역의 역사‧문화 특성이 반영된 ‘명예도로’를 딱지치기 놀이를 하면서 배울 수 있는 리플릿도 제작해 유치원, 동주민센터 등에 비치한다.

 

서울시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로 7가지 ‘공공디자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올 연말까지 시설물, 시각매체, 콘텐츠, 서비스 등으로 완성해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직접 경험‧활용할 수 있도록 구현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한 공공디자인은 서울시의 <공공디자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장애인 관광 향유권, 심리 안정, 배려 문화와 같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겪는 크고 작은 불편을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접목한 공공디자인으로 의미 있게 해결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디자인 콘텐츠·서비스 개발을 통해 사회적 가치 중심의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삶의 질과 공동체 의식을 향상시키기 위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공공디자인’이 더 이상 조형적·기능적 측면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사회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시는 지난 5월 창업 4년 이하 디자인 분야의 7개 스타트업을 선정해 6개월 동안 디자인 개발을 함께 해왔다. 시가 위촉한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과 멘토링을 통해 이들이 사업 추진에 필요한 의사결정 능력과 현장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이 개발될 수 있도록 현장조사, 설문조사, 인터뷰, 자문 등의 과정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여 나갔다. 디자인, 특허, 거버넌스, 디자인 경영 등 6가지의 주제의 특강을 제공해 기업 경영의 경험과 사업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기회도 가졌다.

 

새롭게 개발한 7개 공공디자인은 ▴경복궁 점·묵자 촉각그림 관광카드 디자인 개발 ▴강동구 명예도로명 알림 디자인 개발 ▴큰글씨 서울 공공디자인 가이드라인 개발 ▴비대면 도시체험 콘텐츠 개발 ▴빛을 활용한 심리안정 공공디자인 개발 ▴교통약자를 위한 지하철 엘리베이터 디자인 개발 ▴자전거·킥보드 겸용 거치대 디자인 개발이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공공디자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디자인으로 완성해 시민들에게는 편리한 공공서비스를 강화하고, 참여 기업들에겐 공공디자인 분야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민관 협력의 새로운 공공디자인 사업 모델을 구축·확산하기 위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을 지속 지원해 나가겠다. 사업의 진행과정과 결과물을 담은 영상과 매뉴얼도 제작해 공유함으로써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통해 제안된 디자인을 확산하는데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윤지영 기자 qdbegm@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