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당당한 한국인 윤동주' 추모 공연 열어

2021.02.18 11:19:23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당당한 한국인 윤동주 시인, 세상이 뒤집혀도 유분수지 중국땅에 생가가 있다고 중국인이라고 우기는 작금 중국의 태도에 많은 한국인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한국어로 시를 쓴다는 이유로 일본 유학 중, 일경에 잡혀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숨진 열일곱 청년 민족시인 윤동주를 기리는 일을 게을리 하면 안된다.  그런 노력은 한국은 물론 일본, 그리고 미국 내에서도 열심히 진행 중이다.

 

오늘 아침, 미국 뉴저지에서 윤동주의 시에 노래를 붙여 노래하는 밴드 <눈오는 지도>의 한은준  선생으로 부터 윤동주 추모 공연 소식을 알려왔다. 아쉽게도 올해는 '코로나19'로  추모공연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한다. 

 

 

윤동주의 시를 노래하는 밴드 <눈오는 지도>는 올해 "윤동주 76주기 추모공연"에서 그동안 틈틈이 써왔던 새로운 곡으로 비교적 덜 알려진 윤동주의 시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번에 공연할 윤동주 시는  삶과 죽음 (1934.12.24) /새로운 길 (1938.5.10) /아우의 인상화 (1938.9.15) /산골물 (1939.9) /병원 (1940.12)/간판 없는 거리 (1941) /태초의 아침 (1941) /또 태초의 아침 (1941) /별 헤는 밤 (1941.11.5) /흰 그림자 (1942.4.14) 등이다.

 

윤동주의 시를 노래하는 그룹 <눈오는 지도> 멤버는, 가민: 피리, 태평소, 생황 /노성종: 베이스/ 유혜림: 노래, 건반 / 이우정 : 노래 / 정재영 : 기타 / 차승현 : 드럼 / 한은준 : 기타 등이다.

 

이번 공연에서 선보이는 내용은  연대순으로 시를 노래하면서 그에 따른 윤동주의 삶도 돌아보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내년의 대면 공연을 기다리며 올해는 비대면  온라인으로만 공연을 진행한다.

 

일시: 2021년 2월 21일(일) 저녁 6시 (미동부시간)
장소: 훈민학당 글로벌 한국학교 (미국 뉴저지

 

온라인 공연 사이트유투브 채널: CMB (Creative Media Broadcasting)https://youtu.be/gSGx9GPcmM0페이스북 페이지: 윤동주 尹東柱 Yoon Dongjuhttps://www.facebook.com/events/874428526716269/

 

<연락처>

한은준 (Eunjoon Han)eunjoonhan@gmail.com201-835-8692

눈오는 地圖  "윤동주의 시를 노래한다" www.snowingmap.com

 

 

 

이윤옥 기자 59yoon@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