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의 손끝에서 되살아난 우리 문화재

2021.11.26 11:46:09

국립광주박물관,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림전 열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수미)은 오는 11월 27일(토)부터 2022년 3월 1일(화)까지 전시관 2층 다목적실에서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림전”을 연다. 본 전시는 지난 9월 13일(월)부터 10월 12일(화)까지 운영한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리기 잔치’의 수상작품을 모아 마련된 전시이다.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리기 잔치’는 어린이들이 자신만의 시각으로 문화재를 감상하고, 재창작하는 과정을 통해 문화유산에 흥미를 갖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이다. 어린이들은 행사 기간 동안 국립광주박물관 전시실에 있는 문화재를 보고 자신의 느낌을 자유로이 그림으로 표현하였다. 그리고 광주ㆍ전남 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230명이 참가하여 각자의 솜씨를 뽐냈다.

 

 

 

 

참가작품을 대상으로 무등현대미술관 정송규 관장,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박홍수 교수, 전남대학교 에술대학 서기문 교수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60명의 수상작을 뽑았다. 수상작은 대상 1명, 최우수상 6명, 우수상 10명, 장려상 43명으로 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소원을 빌어봐!(금동아미타여래삼존좌상)’를 그린 영산초등학교 2학년 김지원 어린이가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어린이의 맑고 순수한 감성이 드러난 작품이 많았다”라고 평하였으며, “순수함에서 오는 독창적인 작품성이 돋보이는 작품에 높은 점수를 부여하였다.”라고 하였다.

 

이번 그림전의 수상작은 전시관 2층 다목적실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어린이들이 바라본 아름다운 우리 문화재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국립광주박물관 누리집(https://gwangju.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한영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