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나무 하늘 거리는 봄은 정녕 왔는가!

2022.03.29 12:29:17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

 

 

 

 

 

 

 

 

 

 

봄바람이 불긴 부는 모양이다. 버드나무 휘늘어진 가지들이 하늘하늘 춤을 추니 말이다. 길고 지루했던 겨울, 코로나로 숨죽여야 했던 지난 시간들을 솔솔 날려보내는 봄바람, 모두가 바라고 기다리던 그 봄 그 새봄이 지금 우리 곁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일산 호수공원- 

 

 

 

 

 

 

 

 

 

 

 

 

 

 

 

 

 

 

 

 

 

 

 

 

 

 

 

 

 

전수희 기자 rhsls645@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