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립에 몸바친 〈이영수 애국지사〉 세상떠

2022.04.13 11:32:43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한국광복군 소속으로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한 이영수 애국지사가 노환으로 11일(월) 20:30경 향년 97살로 세상을 떴다.”라고 밝혔다.

 

이영수 지사는 1924년 경북 고령 출생으로, 1944년 10월 광복군 제3지대 입대, 1944년 12월 일본군 내 한국인 병사의 초모공작(병력을 모집하는 활동) 임무를 수행하다 1945년 5월 일본 헌병에 체포되어 한국으로 압송 중 탈출하여 피신하다가 광복을 맞이했다.

 

 

 

정부는 지사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이영수 지사는 수원 연세예림요양병원에서 임종을 맞았으며, 빈소는 수원 연화장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고인은 13일(수) 아침 7시 30분 발인 뒤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영수 지사가 작고함에 따라 생존 애국지사는 11명(국내 9명, 나라 밖 2명)만 남게 되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게 합당한 예우를 통해 국민의 애국정신과 민족정기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윤옥 기자 59yoon@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